2021.03.05 (금)

팬택, 이준우 부사장 대표이사 추가 선임

기사입력 : 2013-03-28 14:36

[글로벌이코노믹=노진우기자] 팬택(대표 이준우)은 28일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해 지난해 재무제표 승인과 사내ㆍ외 이사 선임, 자본금 감소 승인의 건 등을 의결했다.

한편 정기주총 이후 이사회를 열고 이준우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해 현 박병엽 부회장(대표이사)과 공동CEO로서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병엽 부회장은 외부 투자자금 유치와 중장기 경영 구상에 집중하고, 이준우 부사장은 현장 경영을 맡을 예정이다.

center
▲팬택정기주주총회현장
이준우 부사장은 1990년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포항공대서 전자공학 석ㆍ박사학위를 받았다. 2001년 중앙연구소 연구실장, 내수 연구그룹장을 거쳐 2008년부터 중앙연구소장, 기술전략본부장에 이어 2012년부터 팬택의 사업총괄 부사장을 역임했다.

이준우 대표는 모바일 디바이스 전문가로서 휴대폰 산업에 대한 통찰력을 갖추고 있어, 기술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환경 속에서 팬택을 성공적으로 이끌 기술전문경영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이번 팬택 이준우 대표 선임은 박병엽 부회장의 경영에 대한 평소 신념과 철학이 반영된 결과로 팬택의 경영 연속성 및 지속 가능한 발전을 견인할 차세대 경영체제 구축이 완료됐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박 부회장은 평소 “회사는 어떠한 경우라도 세대를 뛰어넘는 경영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신념으로 기업의 경영자와 구성원은 경영환경에 따라 확충되거나 변화되더라도 기업은 항구적으로 영속할 수 있는 구조와 기반을 가져야 한다”며 “따라서 팬택이 지속적으로 성장을 계속해 갈 수 있는 안정적 경영구조를 구축해 발전하기 위해서는 차세대 경영자를 꾸준하게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이는 경영자의 책임이자 의무이며, 주주 및 채권자 그리고 구성원 모두에 대한 경영자의 도리”라고 강조해 왔다.

이에 따라 지난 5-6년 전부터 팬택의 차세대 경영진은 치열한 선의의 경쟁을 펼쳐왔고, 이준우 대표는 2012년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임명을 시작으로 차기 경영자로서의 착실한 경영수업을 받아왔다.

이로써 팬택은 이준우 대표를 중심으로 문지욱 부사장(COO), 조준호 신규사업본부장 등으로 차세대 경영진을 갖추고, 그 뒤를 전무급의 각 본부 본부장들이 탄탄하게 받치는 경영조직체계를 갖추게 됐다.

한편 팬택은 최고경영자(CEO)의 유고시에도 지속 가능한 경영이 이뤄져야 한다는 박 부회장의 경영철학에 따라 지난 2008년부터 CEO 유고에 따른 단계별 위기관리 시스템 등을 구축, 이에 대한 주기적인 모의 실행을 통해 종합적인 위기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향후 일상적인 회사 업무는 이준우 대표 체제로 운영되고, 박병엽 부회장은 회사가 중장기적으로 나아 갈 방향과 투자유치 및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노력을 집중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