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KT도 가입자간 통화-메시지 무제한 제공 서비스

기사입력 : 2013-03-29 14:40

[글로벌이코노믹=온라인뉴스팀]SK텔레콤에 이어 KT도 다음달 1일 자사 가입자간(망내) 음성 통화 무료와 메시지 서비스 무제한 제공을 특징으로 하는 새 요금제를 출시한다.

29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올레랑 요금제'를 출시하기로 하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 절차를 밟고 있다.

이 요금제는 기본요금에 관계 없이 자사 가입자간 음성통화를 무제한 제공하는 대신 타사 가입자를 대상으로 하는 기본 음성 제공량은 기존 요금제보다 축소했다.

문자메시지 서비스나 통합커뮤니케이션 서비스(RCS)인 조인(joyn)은 망내외를 막론하고 무료로 제한 없이 제공한다.

이와 함께 기본료 5만원대 이상 요금제에만 제한적으로 제공했던 모바일 인터넷 전화(mVoIP)는 전체 요금제로 확대된다.

35(기본료 3만5천원)/45/55/65/75/85/100/125 요금제 등 모두 8개의 요금제로 구성되며 각각 기본 데이터 제공량은 750메가바이트(MB), 1.5기가바이트(GB), 2.5GB, 6GB, 10GB, 14GB, 20GB, 25GB로 기본료 수준이 비슷한 기존 요금제와 같다.

기본료는 기존보다 3천원 가량 올랐다. KT는 이전에도 5만원대 이상 요금제에서는 기존요금제보다 3천원을 더 부담하면 사실상 무제한인 한 달 3천분의 망내 음성통화를 제공한 바 있는데, 이 점을 고려하면 5만원대 이상 요금제의 기본 요금은 전과 같다.

SK텔레콤이 앞서 내 놓은 'T끼리 요금제'에 비하면 '뭉치면 올레' 프로그램을 통해 KT가 제공하는 다양한 유무선 할인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KT는 이전에도 기본료가 12만5천원인 요금제 가입자에게 유선 집전화(PSTN)와 인터넷 집전화의 음성통화를 무제한 제공했는데, 올레링 요금제에서도 같은 혜택이 적용된다.

남는 데이터를 다음달에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 이월 혜택이나 약정 할인 요금제인 'LTE 스폰서' 프로그램은 새 요금제에 적용된다. 다만 LTE 스폰서 요금제의 할인 수준은 새 요금제에 맞춰 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