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정부 제재 방침에 휴대전화 번호이동 급감

기사입력 : 2013-04-01 15:13

[글로벌이코노믹=온라인뉴스팀] 이동전화시장의 3월 번호이동 건수가 정부의 강력한 보조금 제재 방침에 따라 급감했다.

1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가 발표한 이동전화 번호이동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번호이동건수는 65만3천422건(자사 번호이동 미포함)으로 전월(84만6천997건) 대비 22.8% 줄어들었다.

이는 청와대의 보조금 제재 천명과 방송통신위원회의 추가 과징금 의결 등에 영향을 받아 시장이 안정을 찾았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실제 지난해 번호이동건수는 월 100만건에 육박했다.

지난 한달동안 이통 3사의 번호이동 현황을 보면 SK텔레콤(SKT)이 9만5천602건 순증했다. SKT는 KT로부터 13만6천504건을 유치했으나 LG유플러스(U+)에 4만902건을 빼앗겼다.

KT는 LGU+에도 5만9천285건을 빼앗겨 모두 19만5천789건이 순감했다.

LGU+는 SKT와 KT로부터 모두 가입자를 유치하며 이통 3사 중 가장 많은 10만187건이 순증했다.

KT는 지난달 13일까지 영업정지가 지속돼 가입자 이탈을 방지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KT의 영업정지가 끝난 데다 최근 SKT와 KT가 잇달아 자사 가입자 간 음성 무제한 요금제를 발표하는 등 서비스 경쟁에 나서 이번달에는 가입자 유치 경쟁이 더욱 활발할 전망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일부 업체가 단기성으로 보조금을 다시 투입하고 있어 시장 과열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