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박병엽 팬택 부회장 사의표명

기사입력 : 2013-09-24 18:27

[글로벌이코노믹=노진우기자] 국내 3위의 휴대폰 제조업체인 팬택의 박병엽 부회장이 24일 채권단에 사의를 표명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박 부회장은 실적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날 오후 은행 채권단에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팬택 관계자는 "박 부회장이 실적이 좋지 못한데 대한 책임과 미안함을 느껴 사임하겠단 결심을 했다"며 "건강이 악화된 것도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팬택은 지난 2분기 영업손실이 495억원에 달해 1분기 78억원보다 적자폭이 더욱 커졌으며, 지난 5월 삼성전자로부터 530억원을 유치하는 등 회생을 위한 승부수를 뛰웠지만 역부족이었다.

국내는 물론 북미 등 세계 시장에서도 팬택 스마트폰의 판매량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국내의 경우 한 때 35만대 수준에 달했던 판매량은 현재 15만대까지 떨어진 상태다.

회사 관계자는 "사업구조를 일부 조정하면서 약 800명의 직원이 6개월 간 무급휴직을 해야한다"며 "박 부회장이 직원들은 희생을 감내하는 데 자신만 남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것으로 알고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박 부회장은 투자 유치에 전념하고, 사업은 이준우 대표 맡는 체제로 움직여왔기 때문에 박 부회장이 물러나면더 이준우 대표 단독 체제로 운영 된다"며 "후속 인사 등에 대해서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