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이마트에서 알뜰폰 살수있다

기사입력 : 2013-10-16 15:57

이마트는 오는 17일부터 국내 최초로 '쇼핑할인 알뜰폰'을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이마트는 16일 서울 중구 메사에서 사업 설명회를 열고 "대한민국 통신비 가격혁명을 모토로 기본 통신비부터 MNO대비 최대 47%, 기존 MVNO대비 평균 8% 저렴한 국내 최저가 수준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마트의 알뜰폰은 이마트매장에서 상품을 구매한 금액에 따라 통신비를 할인받을 수 있는 새로운 모델로, SK텔레콤과 연계한 통신망을 사용한다.

요금제는 총 40여종으로 알뜰폰 요금제 중 가장 종류가 다양하다. 망내 무제한 요금제의 경우, 알뜰폰 최초이며 SK텔레콤 고객과는 물론 같은 망을 사용하는 MVNO 가입자간까지도 무제한 무료통화가 가능하다.

판매하는 단말기는 중고 휴대폰에서부터 최신 LTE-어드밴스드(LTE-A) 기종까지 다양하다. 휴대폰 제조사의 최신 단말기인 삼성 갤럭시 노트3, LG G2, 베가 LTE A 부터 3G폰 피쳐폰에 이마트 전용 선불폰까지 총 10종의 라인업을 갖췄다.

통신비 할인 방법으로는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50여개 브랜드, 5000여개 상품구매시 구매금액 또는 횟수에 따라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이마트에서 오뚜기 상품 1만원 구입(1000원 할인), 아모레퍼시픽 2만원 구입(1000원 할인), 동서 맥심커피 2만원(1000원 할인)등의 세가지 상품만 구입해도 3000원의 통신비가 절감된다.

또 삼성, BC카드 구매금액에 따른 할인 및 매장에 비치된 쿠폰으로 해당상품을 구매하면 1000~5000원의 추가할인을 받을 수 있고, '쇼핑할인 알뜰폰' 앱 광고행사에 참여 시 추가로 통신료를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해당협력회사의 경우 기존 운영중인 프로모션에 비해 획기적인 '쇼핑할인 알뜰폰'으로 매출증대와 홍보등의 효과를 누릴 수 있어 유통업계와 제조사의 새로운 윈윈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허인철 이마트 대표는 "이마트 쇼핑할인 알뜰폰은 단순히 상품만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통신비 절감으로 고객에게 최대한의 혜택을 돌려주는 모델"이라며 "통신비 절감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는 알뜰폰 가입자를 연내 5만명을 목표로 세우고, 3년 내 100만명을 가입시킨다는 계획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