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이동통신, 이제는 장기고객을 지키자!

기사입력 : 2013-10-22 09:38

[글로벌이코노믹=허경태기자]번호 이동으로 고객을 확보한 이동통신사가 이제는 가입고객을 유지하자는 정책으로 선회할 전망이다. 신규고객 유치에 한계를 느꼈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가 자사 유무선 서비스를 장기간 이용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약정할인 등 기존의 요금할인 혜택과 장기할인 혜택을 모두 제공하는 ‘장기가입 고객 할인프로그램’을 출시했다. 업계 최초다.

이번에 선보인 장기가입 고객 할인프로그램은 LG유플러스의 모바일 2년 이상, 인터넷 3년 이상 이용 고객 중 유무선 합산 이용기간이 일정 수준 이상인 고객을 대상으로 매월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합산 기간이 7년 이상이면 7%, 10년 이상은 10%, 15년 이상인 경우 15%의 요금할인을 제공한다.

이 상품은 신규 및 번호이동 고객 중 약정할인 등의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고객의 비중이 높다는 사실을 감안해, 약정할인 등 기존의 요금할인 상품과 장기할인 상품의 중복 가입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기본료는 물론 초과 음성/데이터 통화료 등의 모바일 요금과 인터넷 기본료까지 모두 합산한 금액을 기준으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기존의 결합상품 이용기간도 장기할인 가입 시 유무선 상품 사용기간에 합산되며 동일 명의의 모바일 3회선과 인터넷 1회선까지 이용기간 합산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LG유플러스 측은 타사의 장기고객 할인 상품의 경우 모바일 음성통화 초과 사용 분에 대해서만 할인을 적용하는데다 약정할인과 중복가입이 불가능하다. 또 타사의 모바일 요금할인형 가족 결합상품의 경우에도 약정할인과 중복가입이 불가하며 결합상품 이용기간은 장기할인 가입 시 서비스 이용 합산 기간에서 제외된다.

이 프로그램은 가까운 LG유플러스 매장이나 고객센터에서 LG유플러스 고객이면 요금제에 상관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가입 후 해지하더라도 별도의 위약금이 발생하지 않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장기가입 고객뿐만 아니라 우량 고객을 대상으로도 가입 시점부터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퍼스트 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퍼스트 클럽은 자사의 기본료 11만원 이상 LTE 요금제를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빠른 상담을 위한 전담 고객센터 운영 ▲가입 1년 간 분기별 주유상품권 또는 백화점 상품권 증정 ▲1년 이상 해당 요금제 이용 시 최고 수준의 기기변경 혜택 제공 ▲휴대폰 분실/파손 시 LTE 임대폰 제공 등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멤버십 고객 중 자사 가입기간이 7년 이상인 일반 고객의 멤버십 등급을 ‘VIP’로 승급시켜, 멤버십 포인트를 기존의 3만 포인트보다 3배 이상 증가한 10만 포인트를 제공하고 있다.

양철희 모바일마케팅담당은 “약정할인에 따른 요금할인 혜택과 장기가입 할인 혜택을 동시에 모두 제공하는 국내최초의 프로그램”라며 “VIP나 우량고객뿐만 아니라 통신서비스 이용이 적은 고객들까지도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는 상품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