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애플 4분기, 아이폰 5000만대 판매 예상

기사입력 : 2013-10-29 08:59

[글로벌이코노믹=차완용 기자] 애플이 신제품 아이폰과 아이패드로 미국 추수감사절(블랙프라이데이)과 성탄절로 이어지는 최대 쇼핑 성수기인 4분기에 5000만대 이상을 판매할 것으로 예상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4분기 550억 달러(약 58조 3275억원)에서 580억 달러(약 61조5090억원)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전했다. 순마진은 36.5%에서 37.5% 수준으로 전망했다.

팀 쿡 애플 CEO는 “새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연말 쇼핑 시즌에 집중적으로 판매된다”며 “4분기가 애플에게 가장 중요한 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이 28일(현지시각) 3분기 실적발표에서 순익 75억달러(약 8조원)를 올리며 월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발표했다. 애플 순익은 지난해 동기 대비 61% 증가했지만 2013회계연도 전체 순익이 370억달러(약39조3000억원)로 11년 만에 첫 감소를 기록했다.

애플은 3분기 3379만대에 달하는 아이폰과 1407만대 아이패드, 457만대 맥을 팔았다. 애플은 3분기 실적에 9월 20일 출시된 아이폰5S와 5C의 첫 일주일 판매량을 반영해 예상보다 많은 판매량을 보고했다. 애플은 올 연말까지 100개국에 새 아이폰을 내놓으며 지난 22일 공개한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 등 신제품 판매에 주력한다. 애플은 높은 아이폰5S 수요로 생산량을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2014회계연도에 30개 새 스토어를 열며 공격적인 유통도 계속한다.

쿡 CEO는 컨퍼런스 콜에서 “내년 흥미로운 새로운 제품을 보게 될 것”이라며 “애플이 가진 기술을 집대성해 새 카테고리 기기에 도전한다”고 말했다. 애플이 내년 아이와치로 점쳐지는 스마트 와치를 출시할 가능성이 높다. 중국 시장에 대한 기대도 드러냈다. 그는 “지난 분기 중국에서 꽤 좋은 성과를 올렸지만 더 성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는 아이폰5S 선전에도 26% 증가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