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KT, 오늘 2시 긴급이사회 열어 후임 논의 본격화

기사입력 : 2013-11-12 11:52

[글로벌이코노믹=허경태기자] 검찰의 잇단 수사 압박 끝에 사의를 표명한 이석채 KT 회장의 후임 논의가 본격화된다.

KT는 12일 오후 2시 서울 서초사옥에서 긴급이사회를 열어 이 회장의 후임 선임 절차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이날 공식적으로 사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사회는 차기 CEO 선임 일정과 함께 경영공백에 대응하기 위한 조직 정비 등도 논의할 예정이다.

KT 정관에서는 CEO 퇴임 이후 2주안에 CEO추천위원회를 구성하도록 돼 있으며 추천위 구성원은 사내이사 7인과 사내이사 1인이다. 일단 이 회장이 이날 사표를 제출하면 후임이 결정되기 전까지 대행체제로 운영된다. 직제 규정상 김일영 코퍼레이트센터장(사장)이 1순위이지만 표현명 T&C부문장(사장)이 대행을 맡을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하다. 그는 현재 검찰 수사선상에 올라 있다.

현재 KT의 사외이사는 이사회 의장인 김응한 미시간대 석좌교수를 비롯해 이춘호 EBS 이사장, 이현락 세종대 석좌교수, 박병원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성극제 경희대 국제대학원 교수, 차상균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송도균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