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월)

SK텔레콤, 3배 빠른 광대역 LTE-A 시연

기사입력 : 2013-11-28 11:21

[글로벌이코노믹=허경태기자]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20MHz+10MHz’의 광대역 LTE-A 기술을 선보이며 3배 빠른 LTE 시대를 예고했다.

SK텔레콤은 28일 분당사옥에서 언론 시연회를 열고, 20MHz 대역폭의 1.8GHz 광대역 주파수와 10MHz 대역폭의 800MHz 주파수 대역을 CA(Carrier Aggregation; 이종 주파수대역 묶음)기술로 묶어 최대 속도 225Mbps를 제공하는 3배 빠른 광대역 LTE-A 를 선보였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10MHz+10MHz 를 묶어 동일대역 20MHz 효과를 내는 CA기술까지 상용화 됐으나, 광대역 20MHz 주파수까지 SK텔레콤이 CA 기술로 묶어 최초로 선보인 것이다.

LTE는 대역폭이 넓어질수록 속도가 더 빨라지지만 기술 표준상 최대 연결 대역폭이 20MHz이기 때문에, 단일 광대역으로는 150Mbps의 속도 이상을 제공할 수 없다. 하지만 CA 기술을 적용해 광대역 주파수와 다른 주파수 대역을 묶으면, 이용 대역폭에 비례해 150Mbps 이상의 속도도 제공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3배 빠른 광대역 LTE-A 를 상용화하게 되면, 800MB 용량의 영화 한편을 불과 28초면 내려 받을 수 있다. 같은 분량의 영화를 다운로드 받을 경우 3G는 약 7분 24초, LTE는 약 1분 25초, LTE-A는 43초가 소요된다. (각 서비스 별 최고속도 기준)

당초 SK텔레콤은 3배 빠른 광대역 LTE-A 기술 개발 시점을 내년 초로 예상했으나 올해 11월 말로 시기를 앞당겼다. SK텔레콤은 올해 4월 세계 최초 상용망 CA기술 시연에 성공한 데 이어 지난 6월 세계 최초로 LTE-A를 상용화 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225Mbps 속도를 지원하는 칩셋이 개발단계에 있어 스마트폰 출시가 예상되는 내년 하반기에는 스마트폰 기반 광대역 LTE-A서비스를 상용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SK텔레콤은 10+10MHz CA를 넘어 20+10MHz CA 시연에 성공함에 따라, 다음 단계인 3band LTE-A 기술 개발에서도 SK텔레콤이 한발 앞서게 되었다. 현재 20MHz 주파수와 10MHz 대역에 추가하여 3개의 주파수 대역을 묶게 되면 최대 300Mbps 이상의 무선 다운로드 속도가 가능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