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SKT, LTE기술 수출했다

기사입력 : 2014-01-15 13:48

[글로벌이코노믹=허경태기자] SK텔레콤이 LTE 기술 수출에 나섰다.

SK텔레콤은 15일 중국 이동통신사인 차이나텔레콤과 LTE 네트워크 컨설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차이나텔레콤의 상해 지역 LTE 망 설계 및 최적화, 지능형 네트워크 사례 공유 등 LTE 기술 전반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8월까지 SK텔레콤의 네트워크 전문가들이 상해에 파견되어 컨설팅을 시행하게 된다.

차이나텔레콤은 지난해 6월 '상해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에서 SK텔레콤이 선보인 세계 최고의 LTE 기술에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이후 양사간 미팅을 통해 컨설팅 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SK텔레콤은 이번 상해 지역의 성공적인 컨설팅을 바탕으로 이후 중국 다른 도시로 LTE 컨설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중국에서의 LTE 컨설팅 수행으로 SK텔레콤의 LTE 노하우는 세계 최대 시장에서의 인정과 동시에 국내 이동통신 기술 및 장비 수출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2월 중국 정부가 LTE 서비스를 승인한 후 중국 이동통신사들이 2년 동안 LTE 네트워크에만 1600억 위안(약 28조 1,3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하는 등 중국 시장은 올해 세계 최고의 LTE 장비·단말기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번 계약 외에도 SK텔레콤은 지난 1월 6일 인도네시아 유력통신사와 LTE 컨설팅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SK텔레콤은 오는 5월과 6월, 각각 대만과 몽골 통신사업자와 LTE망 최적화 및 3G최적화 컨설팅 계약을 추진 중이다.

SK텔레콤 이종봉 네트워크부문장은 “이번 중국과 인도네시아 LTE 컨설팅 계약으로 SK텔레콤의 LTE 글로벌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되었다”며, “선도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SK텔레콤의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