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SKT ‘T car’ 하나면 내 차도 스마트카

기사입력 : 2014-01-21 14:44

[글로벌이코노믹=허경태기자] 최근 막을 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의 화두로 부상한 ‘스마트카’ 개념이 적용된 저렴한 차량 관리 서비스가 앱으로 출시된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 앱으로 차량을 원격 제어·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인 「티 카」를 오는 23일 출시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T car는 차량에 장착된 별도의 모듈과 각 고객의 스마트폰 간 통신을 통해 원격 시동·셀프 배터리 충전·주행 기록 관리·선루프 원격제어 등 실시간 차량 상태 체크는 물론 블랙박스 연동 서비스 등을 지원한다.

T car의 가장 큰 경쟁력은 SK텔레콤의 통신망 지원 아래 국내 최초 WCDMA 3G방식과 속도 향상 기술을 적용해 스마트폰에 대한 반응 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점이다.

이에 따라 차량과 스마트폰 간 통신 시간이, 기존 제품들이 최대 40초 이상 소요됐던 것에 반해 T car는 5초 안에 이뤄지고 국내 어디에서든 거리에 상관없이 자기 차량 관리가 가능하다.

이 밖에도 스마트폰 없이 기존 차량 리모컨과 스마트키 만으로 원격시동과 셀프 배터리 충전·후열·이지 스타트·자동 문열림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고객은 T car ‘베이직’(Basic) 제품을 이용하면 된다.

T car는 제품가와 설치비 포함 소비자가격이 54만8천원으로 시중 경쟁 제품과 비교해 최고의 가격 대비 성능(가성비)를 자랑하며 매달 8800원의 서비스 사용료(통신료 5500원, 부가서비스 3300원)가 추가된다. 베이직(비통신형) 제품은 서비스 사용료 없이 제품가와 설치비 포함 28만원이다.

또한 T car는 오는 3월 이후 블랙박스 연동 기능이 추가된 서비스를 론칭할 예정으로 동영상 사용에 따른 별도 요금제를 검토 중이다.

이 기능은 블랙박스에 장착된 CCTV 화면을 통해 실시간으로 내 차 주변의 영상을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음은 물론 사고 시 충격 영상 알림, 주차 충격영상 저장 및 알림 등도 확인할 수 있다.

T car는 현재 현대 · 기아차종에 설치 가능하고 연내 단계적으로 국내차, 수입차종으로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자동차 용품 유통업체인 ‘카라인’을 통해 전국에 유통된다.

SK텔레콤 조승원 기업사업3본부장은 “차량관리 분야 전문기업의 노하우와 SK텔레콤 사물인터넷 기술의 상생협력으로 탄생된 T car 서비스를 향후 자동차+IoT 융합 주력 서비스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