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한국 LTE 배우러 고고씽!

기사입력 : 2014-01-22 13:10



center
▲KT의국내유일의정보통신기술(ICT)종합전시관인‘KTLTE이노베이션센터’에서LTE장비를GSMA사무총장앤부베로(AnneBouverot)에게설명하고있는모습(사진제공=KT)


[글로벌이코노믹=허경태기자] 국내 유일의 정보통신기술(ICT) 종합전시관 ‘KT LTE 이노베이션 센터’에 광대역 LTE 관련기술을 배우러 세계각국에서의 방문이 늘고 있다.

KT는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LTE 이노베이션센터에 프랑스 '부이그' CEO 마르텡 부이그, 독일 DT CEO 르네 오버만, 인도 '릴라이언스' CEO 무케시 암바니, 영국 에브리씽에브리데이(EE) CEO 올레프 스완티 등 글로벌 통신 최고의사결정권자(CEO)를 비롯한 VIP급 인사들의 내방객 수가 1000명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합작하여 지난 2012년 3월 개소한 KT LTE 이노베이션 센터는 세계 수준의 KT LTE, 광대역 LTE-A, 기가 와이파이, 초고속 광네트워크를 이용한 콘텐츠/서비스를 제공하는 제품 품질부터 네트워크 구성현황까지 엔드투엔드간 고객의 실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ICT 종합전시관이다.

또한 KT 이노베이션센터는 실제 운용 현장의 생동감을 그대로 보여주는 장비 전시와 상용망 품질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 세계 글로벌 사업자들과 현장 운용 노하우를 공유하고 소통하여 KT 기술력에 대한 신뢰도를 향상하고 있는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해 5월 LTE 이노베이션센터를 방문한 릴라이언스사 무케시암바니 회장(CEO)은 “KT의 우수한 기술에 압도되었다! 한국의 우수한 LTE 기술에 대해 잘 알고 있었지만, KT 이노베이션센터에서 직접 보고 프레젠테이션을 들으니 더욱 놀랍게 느껴진다. 이노베이션센터 방명록에 내 이름을 남기게 되어 영광스럽고, 방문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서 감사하다”라며 LTE 이노베이션센터 방문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KT는 LTE 이노베이션센터 개소와 함께 전 세계 글로벌통신사업자 CEO를 포함한 전문엔지니어들과 지속적인 발전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KT의 네트워크 기술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함에 따라 기술노하우를 기반으로 하는 해외 컨설팅 사업이 활발히 진행 중에 있다.

대표적으로 일본 KDDI와 영국 Hutchison을 대상으로 2012~13년에 걸쳐 임원부터 실무엔지니어들까지 총 3차례 이노베이션센터를 방문하며 kt 기술진과 컨설팅 미팅을 통해 실질적인 기술지원을 진행했으며, 대만 청화텔레콤은 2014년 1월 방문 당시 컨설팅 및 벤치마킹을 위해 중국 현지로 KT기술진 초청을 의뢰하기도 했다.

아울러, 2014년부터 기존 LTE 이노베이션센터와 함께 유선망의 현재와 미래 기술은 물론 협력사의 장비 및 서비스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LOM이노베이션센터, 전국 유ㆍ무선 네트워크 망 관제 시스템인 네트워크관제센터, 유선/미디어의 국내 모든 단말 검증이 이루이지는 홈단말검증센터로 구성된 ‘KT 이노베이션 벨트’ 라는 투어코스(3개)를 신설함으로써 해외 유ㆍ무선 통신사업자의 관심과 방문이 한층 더 증가할 것으로 내다본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전무는 “광대역 LTE-A 상용망 제공에 따라 국내는 물론 해외 사업자들의 관심이 높아 2014년에도 KT 이노베이션 밸트 방문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며, 이에 따른 기술컨설팅 사업과 매니지드서비스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세계 수준의 기술 리더십을 통해 KT를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발전해 나가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