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용가 김홍주 인물탐구] 하남의 한국 춤 일궈온 춤꾼

김홍주 하남전통예술단 단장(한국무용가)

기사입력 : 2015.02.11 12:22 (최종수정 2015.02.26 00:44)

국극 바탕 창작공연에 주력

오감과 우아한 기품의 조화

춤 안무가로 입신의 길 택해

'차향을 듣는 사람들' 등 무대 올려

▲김홍주안무의'도미부인이야기'(2013)
▲김홍주안무의'도미부인이야기'(2013)
[글로벌이코노믹 장석용 객원기자] 김홍주(金紅珠, Kim Hong Ju)는 지역을 기반으로 한 한국 춤의 소중한 일꾼으로 1971년 6월 28일 아버지 김달겸과 어머니 김현희 사이에서 1남2녀 중 장녀로 경기도 하남에서 출생했다. 중학교 때 현대무용으로 시작한 춤은 한국무용으로 전이되고 그녀의 천직이 되었다. 그녀는 수원대, 단국대 대학원, 상명대 대학원에 이르는 동안 오로지 춤만을 생각했다.

그녀의 춤꾼으로서의 삶이 아름답게 보이는 일면은 ‘변방의 삶’이 지향하는 바에 따라서 정신적으로는 최고의 삶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점이다. 매사를 늘 긍정적으로 살아온 그녀의 춤은 최상위의 예술 가치와 형식으로서 기능하는 것과 배치될 수 있다. 그것이 그녀의 장점이며 낮은 곳으로 임하는 그녀의 진솔한 연희활동의 모습이다.

▲김홍주안무의'차향을듣는사람들'(2013)▲김홍주안무의'차향의사랑'(2012)▲김홍주안무의'차향의사랑'(2012)▲김홍주안무의'차향의사랑'(2012)
▲김홍주안무의'차향을듣는사람들'(2013)▲김홍주안무의'차향의사랑'(2012)▲김홍주안무의'차향의사랑'(2012)▲김홍주안무의'차향의사랑'(2012)
그녀는 4년간의 서울예술단 단원 생활을 거쳐, 6년간 정동극장 무용팀장으로 무용 팀을 조직하고 정동예술단과 계약, 상설공연을 시작했다. 그녀가 무용과 연을 맺어 춤꾼, 안무가, 교육자, 기획자로 참여한 세월은 30년이 넘는다. 춤으로 담화(談話)하는 그녀, 여러 무용단과 국극의 경험은 거침없이 춤꾼들과 교류하면서 소중한 제자들을 길러내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서울의 동쪽 끝, 하남의 신장은 행복의 인자를 소지한 토박이 그녀에게 건강과 축복을 내리는 곳이다. 그녀가 열정의 황토 흙이 비옥한 땅을 선사한 그곳에서 소시민들의 일상과 선한 사람들이 추는 춤을 보고, 우리 춤을 사랑하게 된 것은 필연적 운명이다. 열정 위에 하얀 순수를 드러내는 그녀의 춤 뜰에는 고결하고 아름다운 그녀의 심성이 피어난다.

▲김홍주안무의'춘궁석탑이야기'(2011)▲김홍주안무의'춘궁석탑이야기'(2011)
▲김홍주안무의'춘궁석탑이야기'(2011)▲김홍주안무의'춘궁석탑이야기'(2011)
그녀의 춤들은 예술 자체만을 위한 예술로 관객들과 괴리되지 않고, 서정적, 교훈적, 계몽적 춤을 의도적으로 ‘말함’으로써 행위자, 관람자 모두가 즐기게끔 만드는 매력을 소지한다. 그래서 그녀의 춤은 독특하게 차별화되며, ‘유익한 공헌’으로 불려 마땅하다. 다양한 공연을 통한 실증은 그녀가 노련하고 현명한 ‘슈틸리케 법칙’을 미리 사용하고 있었음이 밝혀진다.
여러 단체의 공연을 몸소 경험한 그녀는 고향 하남으로 돌아와 지역문화 발전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그녀의 춤은 한국적 소재와 양식을 차용, 국극의 스토리텔링과 한국무용의 춤사위를 바탕으로 창작공연에 주력하며 현대적 테크닉과 조우한다. 그녀의 무용단은 창작 작품 공연에 집중하며 해외공연과 국제교류를 통해 문화사절단의 역할도 훌륭히 수행하고 있다.

▲김홍주안무의'춘궁석탑이야기'(2011)
▲김홍주안무의'춘궁석탑이야기'(2011)
김홍주의 춤들은 춤으로써 조율되는 오감(五感)과 우아한 기품으로 절도와 조화를 이루고 있다. 그녀는 위대한 전통을 자신의 춤으로 만들면서 춤안무가로 입신하는 길을 택했다. 하남에서의 그녀의 춤 연구의 출발은 춤에 대한 일반인들의 ‘교양습득’에 관한 것이었다. 김홍주 춤에 대한 절대적 옹호와 찬사는 그녀의 춤에 중독된 지역 주민들로부터 나온다.

서울에 인접해 독자적인 문화를 갖기 어려웠던 문화 불모지 하남에서 뜻을 같이하는 동료들과 김홍주는 ‘김홍주 춤사랑예술단’(現 하남전통예술단)을 창단하고 공연을 시작해 지금은 하남시를 대표하는 공연 팀이 되었다. 그녀는 역사도시인 하남의 설화를 바탕으로 줄곧 창작무용극에 전념해 왔다. 그 대표작이 소리와 무용이 결합된 창무극 형식의 『춘궁여성전』이다.

▲김홍주안무의'커피인스턴트사랑'(2013)▲김홍주안무의'커피인스턴트사랑'(2013)▲김홍주안무의'커피인스턴트사랑'(2013)▲김홍주안무의'커피인스턴트사랑'(2013)
▲김홍주안무의'커피인스턴트사랑'(2013)▲김홍주안무의'커피인스턴트사랑'(2013)▲김홍주안무의'커피인스턴트사랑'(2013)▲김홍주안무의'커피인스턴트사랑'(2013)
『도미부인 이야기』와 『하남이와 나선녀의 검단산 사랑뎐』도 연출력이 돋보였던 작품이다. 자신의 독창적 해석, 자료수집, 구성은 적선(積善)의 징표가 되었다. 그녀는 전형적 실내 무대 디자인을 탈피, 동사, 춘궁석탑, 광주향교 등 하남의 문화유적지를 무대로 삼는 모험을 감행하기도 한다. 그녀는 유적을 주인공으로 삼을 만큼 하남의 역사, 문화, 예술을 사랑한다.

김홍주는 2013년 8월 춤과 다도(茶道), 음악이 어우러진 융복합 창작공연 『차향을 듣는 사람들』을 무대화하면서 전통의 아름다움을 극대화시킨바 있다. 그녀는 ‘김홍주의 풍류마당’ 공연, ‘우리 춤 체조’ 개발, ‘소외계층’ 대상 공연 등으로 지역사회에 자신의 재능을 기부하고 있다. 그녀는 어머니와 딸 김지수(국악고 무용과)까지 자신의 춤을 사랑하게 만들었다.

어울림과 소통의 지무사(知舞師), 김홍주는 자신을 수련하면서 십년이 넘게 어른 대상으로 춤 연구를 해온 이 지역 ‘한국춤교육연구회’의 자료를 활용, 노인복지회관, 농협, 동사무소 등에서 어른들을 대상으로 한국무용을 지도한다. 그녀는 부대끼며 춤 자원으로 성장해가는 지역 주민들, 노인들, 어머니들을 고향처럼 사랑하며 그들과의 공연을 기다린다.

김홍주의 지도자로서의 덕목은 춤을 사랑하고, 고향을 사랑하며, 춤을 통해 더불어 함께하며 단합, 양보, 배려를 소시민들 스스로 깨우치며 터득하도록 만들며, 그 춤을 추는 사람들이 그녀의 눈에는 아름답게 보인다. 그녀는 지역의 문화자산을 홍보하며, 무용 콘텐츠 창출에 주력하고 있다. 이 콘텐츠를 수용할 야외 상설무대 등 공연 공간의 확장에도 신경 쓰고 있다.

▲김홍주안무의'하남이와나선녀의검단산사랑뎐'(2014)▲김홍주출연'소고'
▲김홍주안무의'하남이와나선녀의검단산사랑뎐'(2014)▲김홍주출연'소고'
김홍주는 그간의 노력으로 한국춤교육회 우수지도자상(2012), 하남시의회 대상(2014) 등으로 서서히 존재감이 부각되고 있다. 지역 사회의 발전은 문화와 더불어 시작된다. 인정이 있고, 볼거리가 있고, 맛있는 먹거리가 있으면 사람들은 모이게 마련이다. 문화 발전은 장기적 관찰과 계획으로 그 지역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다양한 의견이 수렴될 때 가능하다.

김홍주, 스쳐가는 일반적인 것들의 소중함을 끌어내며, 역사의 흔적이 스쳐간 곳에 영혼의 입김을 불어넣고 있는 열정의 춤꾼이다. 전통의 신비를 모두의 것으로 만들고, 자신은 봉사자로 남는 뚜렷한 입장을 지향한다. 그녀가 마음껏 춤으로 봉사할 공간을 만들어 주는 것이 그녀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책무이다. 그녀가 언제나 부름 받는 밝은 사회가 되었으면 한다.

▲김홍주한국무용가
▲김홍주한국무용가
김홍주의 대표 춤 활동
제11회 거창국제연극제 개막공연 안무(1999. 08)
서울시 주최 운현궁 ‘일요예술무대’ 출연(2000. 05)
문화관광부 한국문화사절 해외 공연 안무(40회)(2000. 07∼2001. 06)
세계도자기 엑스포 개막공연 안무(2001. 09)
2002년 한일월드컵 경기장 순회공연 안무(2002. 04∼08)
의정부 문화원 토요문화 산책 다수 출연(2003. 06)
하남시민의 날 이성문화제 개막 축하공연 안무(2004. 09)
경기도문예진흥기금 지원 ‘무두놀이’ 기획 공연 안무(2004. 10)
수원시 화성행궁 ‘토요상설 무대’ 출연(2005. 11)
부천문화재단 여름방학 시즌 기획공연 『엄마 우리춤에 자연이 보여요』 안무(2006. 08)
국제민속 가면축제 출연(2006. 10)
PMC프로덕션 제작 『엄마 우리춤에 자연이 보여요』 안무(2007. 06)
경주 밀레니엄파크 상설공연 안무(2007. 07∼10)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고궁공연 궁중무용 ‘검무’ 출연(2008. 06)
교육사업 ‘김홍주 전통예술학교’운영(2009. 04)
경기하남민속설화 복원 창작전통무용극 『춘궁 여성전』 안무(2011. 08)
‘하남시민의 날’축하공연 안무(2012. 09)

▲김홍주출연'태평무'군무
▲김홍주출연'태평무'군무
한국-베트남 수교 20주년 기념행사 공연(2012. 11)
2013년 우리동네 예술프로젝트 선정사업 『차향을 듣는 사람들』 안무(2013. 08)
2014년 경기문화재단 지원사업 『꽃은 다시 피어나리』 안무(2014. 08)

/글로벌이코노믹 장석용 객원기자(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