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세나협, 기업·예술단체 윈-윈하는 '2017예술지원 매칭펀드' 신청 접수

기사입력 : 2017.03.07 09:22 (최종수정 2017.03.07 09:22)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기업이 문화예술단체에 후원금을 지원하면, 그 금액에 비례하여 추가기금을 예술단체에 지원하는 예술지원 매칭펀드사업에 동참할 중소·중견기업과 예술단체의 신청을 받는다.

한국메세나협회(회장 박삼구)는 7일부터 '2017예술지원 매칭펀드'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2007년부터 시작된 예술지원 매칭펀드는 한국메세나협회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펀드 지원 한도액은 최대 2000만원이다. 예술지원 매칭펀드는 기업·예술단체 간 장기적이고 창조적인 파트너십 구축을 통한 결연 예술단체의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지원을 가능케 하는 대표적인 메세나 사업이다.

지난해 지원건수는 158건, 지원금액은 약 45억7000만 원이며, 2017년 현재 누적 지원건수는 808건, 지원금액은 226억 원에 달한다. 기업과 예술단체 모두가 윈-윈 하는 사업으로 꼽히는 예술지원 매칭펀드는 올해에는 경남메세나협회, 제주메세나협회 등의 기관과 연계해 지역의 메세나 활동을 발굴,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은 매출액 1조 이하의 중소·중견기업에게, 예술단체는 문예진흥법(제10조)에 의한 전문 예술법인·단체, 임의단체, 창작활동 실적 및 지속성이 인정되는 단체, '매칭펀드 예술 심의위원회'에서 지원 가치가 있다고 인정하는 문화예술행사 주관단체 및 문화예술 인프라에게 신청자격이 주어진다.

심사기준은, 기업의 경우 예술단체에 대한 지원 역량과 지속 지원 가능 여부 등을 판단하게 되며, 예술단체는 신청 프로젝트 계획과 연간 활동계획, 과거 활동실적, 기업 교류협력 프로그램의 충실도, 사회기여 프로그램의 시행 정도 등을 고려해 선정한다.

노정용 기자 no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