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신인드래프트]기아타이거즈 1차 동성고 포수 한준수 지명

기사입력 : 2017.09.11 14:41 (최종수정 2017.09.11 14:41)
기아타이거즈 1차에 지명된 한준수/사진=kIA타이거즈
기아타이거즈 1차에 지명된 한준수/사진=kIA타이거즈
11일 오후 2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블룸에서 2018 KBO 2차 신인 드래프트를 진행중이다.

신인 드래프트 지명 진행 상황은 행사 당일 KBO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는 지역 연고와 관계없이 실시된다.

2018 KBO 신인 드래프트 대상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754명, 대학교 졸업 예정자 207명, 해외 아마추어와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3명을 포함해 총 964명이다.

0개 구단이 지명권을 빠짐없이 행사하면 1차 지명된 선수를 제외하고 총 100명이 이번 드래프트를 통해 지명받는다.

드래프트에는 지명이 유력한 선수 총 42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 동일하게 전년도 성적의 역순(kt-삼성-롯데-한화-SK-KIA-LG-넥센-NC-두산)으로 각 구단이 1명씩 지명한다.

드래프트에 앞서 1차 지명 선수인 한준수(KIA), 김시훈(NC), 최채흥(삼성), 성시헌(한화)의 인터뷰 자리도 마련했다.

KIA에 1차 지명된 광주동성고 3학년 포수 한준수는 "지명해주셔서 감사하다.어릴 때부터 가고 싶었던 KIA에 가게 돼 기쁘다"는 소감을 남겼다.

한준수는 185cm, 90kg의 체격에 공수 양면에서 수준급 기량을 갖춘 포수다.

한준수는 어릴 때부터 줄곧 주전 포수로 뛰었던 선수로, 부드러운 스윙 매커니즘을 바탕으로 공격력이 뒷받침되는 대형 포수로 성장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준수는 올 해 18경기에 출전해 63타수 16안타 10타점, 8득점 타율 0.254을 기록하고 있다.

앞서 1차 지명된 나머지 3명은 △한준수(KIA) △김시훈(NC) △최채흥(삼성) △ 성시헌(한화)이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