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현대차 리콜 매뉴얼, 카트리 확인해보니 없었다"…현대차측 “리콜 매뉴얼 제공”

기사입력 : 2017.09.14 14:11 (최종수정 2017.09.14 15:15)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있었던 내용과 관련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현대자동차는 언론플레이로 진실을 호도하지 말고 국토교통부도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행동을 그만해달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있었던 내용과 관련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현대자동차는 언론플레이로 진실을 호도하지 말고 국토교통부도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행동을 그만해달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있었던 내용과 관련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현대자동차는 언론플레이로 진실을 호도하지말고 국토교통부도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행동을 그만해달라"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13일 대정부질문에서 "현대·기아차가 지난 4월 세타2엔진 리콜을 하면서 미국에서만 가이드 매뉴얼을 제작하는 등 국내 소비자와 미국 소비자를 차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의혹을 제기하면서 "국토교통부는 이런 차별을 알면서도 묵인한 정황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의원은 "국토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 2015년 47만대, 올해 130만대 등 두 차례에 걸쳐 세타2엔진 리콜 계획을 발표했고, 이때마다 상세한 매뉴얼을 제작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에 제출했지만"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그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현대차는 올해 리콜을 결정 받았다"며 "이어 현대차는 자발적 리콜을 하겠다고 국토부에 계획서를 냈다. 그런데 국토부는 리콜이 제대로 진행되는지 파악도 하지 못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꼼꼼하게 10장짜리 매뉴얼까지 마련해 소비자들이 모두 알 수 있도록 리콜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는 달랑 국토부에 1장짜리 안내서를 내고 그걸로 땜질을 끝냈다"고 지적했다.

특히 "어제 저는 (대정부 질문에서) 무상 수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국토부가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은 지적했다"며 "국토부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이 받았던 10장짜리 꼼꼼한 리콜 계획서를 받지 못했다는 공문을 저는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리고 어제 김현미 장관 역시 대정부질문 자리에서 리콜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고 잘못 진행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 꼼꼼하게 시정되도록 하겠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러나 현대자동차는 반박 자료를 내는 것도 아니고 구체적으로 제가 지적한 것이 뭐가 틀렸는지 밝히지도 않고 언론 플레이만 진행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그리고 박용진 의원이 사실관계와 다른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얘기하고 있다"고 현대자동차의 행동을 비판했다.

이에 박용진 의원은 "현대차에 공식적으로 제안한다"며 "현대차 로고가 찍혀있는 반박자료 분명하게 내고 국회의원이 어떻게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고 현대차 영업을 방해하는지 명확하게 명시하십시오"라고 지적했다.

박용진 의원은 "서비스는 대충하면서 언론플레이는 열심히 하는 현대차, 이러니까 현대차가 위기에 몰리고 한국 소비자들로부터 외면 받고 있는 것이다. 또 그래서 흉기차란 소리를 소비자한테 듣는 것이다"며 "그 모든 책임을 소비자에게 떠넘기는 태도, 소비자가 잘못 파악하고 있는 것이라는 자세를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대차는 공식 발표, 공식 보도자료로 제 주장에 대해서 반박하시고, 의원실로 그 자료를 보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현대차는 미국에서 도로교통안전국에 제출했던 10장짜리 매뉴얼을 한국에서 국토부 산하의 자동차안전연구원, 카트리에 이미 제출했다고 해명한다"며 "하지만 우리 의원실이 카트리에 확인해보니 자기들이 받은 이메일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얘기해왔다. 추후에 관련 사실이 확인되면 또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용진 의원은 "물론 한국과 미국 모두에 리콜 매뉴얼은 존재한다"며 "하지만 현대차는 미국에서는 도로교통안전국에 열장짜리 매뉴얼을 제출하고, 한국에는 국토교통부에 한 장짜리 요약서만 제출했다. 그리고 제가 문제를 제기하니까 이제 와서 국토부 산하인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 이미 미국과 동일한 매뉴얼을 제출했다고 늑장 해명하고 있다. 카트리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