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최고디지털혁신(CDO)’ 조직 신설…형원준 사장 영입

두산그룹 디지털 혁신으로 4차산업혁명 시대 본격 채비

기사입력 : 2017.11.17 13:30 (최종수정 2017.11.17 13:30)

두산그룹이 ㈜두산 지주부문 내에 ‘최고디지털혁신(CDO)’ 조직을 신설한 가운데 첫 CDO로 형원준 SAP코리아 대표를 신임 사장을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두산
두산그룹이 ㈜두산 지주부문 내에 ‘최고디지털혁신(CDO)’ 조직을 신설한 가운데 첫 CDO로 형원준 SAP코리아 대표를 신임 사장을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두산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두산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대내외 경쟁력을 갖춰 나가기 위해 ㈜두산 지주부문 내에 ‘최고디지털혁신(CDO)’ 조직을 신설했다고 17일 밝혔다.

첫 CDO(Chief Digital Officer)에 형원준 SAP코리아 대표를 신임 사장으로 영입했다.

두산에 따르면 형 신임 사장은 앞으로 두산그룹의 IT시스템 및 디지털 혁신 전략을 총괄하는 CDO 조직을 이끌면서, ㈜두산 정보통신BU(Business Unit)장도 겸임하게 된다.

두산이 CDO 조직을 신설한 이유는 디지털 혁신을 통해 그룹 전반에 디지털 기업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다. 앞으로 해당 부서는 그룹의 중장기 사업전략 수립에 지원부서가 아닌 주체로 참여해 사업의 성장과 수익성 확대에 핵심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두산은 각 계열사별로 분산되어 있는 디지털 기술이나 데이터들을 융합해 계열사간 업무 협업을 활성화하고, 사업 시너지도 향상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그룹 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의 기술들을 신속하고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는 두산만의 ICT 플랫폼을 개발할 방침이다.

두산 관계자는 “형원준 사장은 업계 최고 전문가이자 오랜 기간 두산과의 파트너십으로 사업에 대한 이해도도 높아 혁신을 이끌 적임자”라며 “CDO를 통해 기존 프로세스와 사업모델을 혁신하고, 디지털 기업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것”이라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