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임명, 장관 리트머스 정의당 "공약 실천해 야당과 국민 우려 해소해야"

기사입력 : 2017.11.21 13:58 (최종수정 2017.11.21 13:58)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에 대해 정의당이 논평했다. 사진=뉴시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에 대해 정의당이 논평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임명했다. 정의당은 홍 장관의 임명이 정치권 정쟁의 빌미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홍 장관은 정의당을 제외한 야당들과 국민들 상당수가 왜 본인을 반대했는지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홍 후보자에 대한 반대와 우려가 '세테크'에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세대생략 증여에 대한 혈증과세를 강화한 상속세 및 증여세법'의 처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홍 장관은 청문회에서 공약한 대기업·중소기업 간 불공정 해소, 대기업의 기술탈취 방지 등을 실천해 야당과 국민의 우려를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홍 장관 임명 뒤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방송법 개정 등이 걱정된다"며 "사회정의를 위한 개혁은 장관 임명을 시비 삼아 미룰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 장관 임명으로 문 대통령 임 195일 만에 새 정부 1기 내각이 완성됐다. 홍 후보자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 국회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고 임명되는 다섯 번째 장관급 고위 공직자가 됐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