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 '포스코아시아펠로' 장학증서 수여

아시아 15개국 신입펠로 28명에 수여…2년 간 등록금 전액 및 생활비 지원

기사입력 : 2017.11.21 15:07 (최종수정 2017.11.21 15:07)

포스코청암재단이 아시아 장학생 28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고 격려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청암재단이 아시아 장학생 28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고 격려했다. 사진=포스코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포스코청암재단이 아시아 장학생 28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고 격려했다.

포스코청암재단은 지난 20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아시아 장학생 28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고 격려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수여식에는 권오준 이사장을 비롯해 김용학 연세대 총장, 박종구 서강대 총장, 김도연 포스텍 총장, 전홍택 KDI 국제지역대학원장 등 대학 관계자 25명과 재단 이사 14명, 아시아 장학생 50명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아시아학생 한국유학 장학'은 아시아 각국의 유망한 젊은 인재들이 한국의 대학원에서 석·박사 과정을 이수하고 귀국해 자국에서 정부관료, 대학교수, 언론인, 기업인, 외교관 등 사회 각 분야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도록 도와주는 장학기금이다.

올해는 베트남 4명, 인도네시아 3명, 인도 3명, 태국 3명, 중국 2명, 미얀마 2명, 키르기스탄 2명, 방글라데시 2명, 말레이시아, 몽골, 부탄, 싱가포르, 필리핀, 이란, 요르단 각 1명 등 총 28명을 포스코아시아펠로로 선발했다.

이들 장학생은 재단과 협력관계를 맺은 서울대 국제대학원과 행정대학원,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고려대 국제대학원, 서강대 국제대학원,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한국외대 국제지역 대학원, KDI 국제정책대학원, 포스텍 대학원,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수학하며 재단은 이들에게 2년 간 등록금 전액과 매월 1백만원의 생활비를 지원한다.

이날 권오준 이사장은 "민족, 종교, 이념, 영토갈등이 점증하고 있는 21세기에 아시아의 항구적인 번영과 지속발전을 위해서는 아시아 주체들이 갈등과 모순을 해소하고 밝은 미래로 향해 나가려는 연대와 책임의식이 절실히 요구된다“며 ”포스코아시아펠로십을 통해 아시아 공동번영을 이루겠다는 협력의식을 여러분의 영혼 속에 소중한 씨앗처럼 간직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로 13년째를 맞는 포스코청암재단의 아시아펠로 장학사업은 그동안 354명에게 136억원을 지원했다. 재단 측은 장학생에게 한국에서 체류하는 동안 한국생활에서 불편함이 없도록 다양한 측면에서 지원하고 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