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산 열연 후판價 2차례 상승...연말연초 상승기조 짙어져

포스코 현대 판매 대리점 인상 시장에 반영…추가인상 관측

기사입력 : 2017.12.12 08:32 (최종수정 2017.12.12 08:32)

포스코산 철강재 유통 가격이 지난주 2차례에 걸쳐 4만~5만원 급등했다. 중국의 겨울철 감산에 따른 가격 급등으로 국내 시장도 상승 분위기가 높아지고 있다.
포스코산 철강재 유통 가격이 지난주 2차례에 걸쳐 4만~5만원 급등했다. 중국의 겨울철 감산에 따른 가격 급등으로 국내 시장도 상승 분위기가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종혁 기자] "수요업체들은 긴 관망세에서 구매로 눈길을 돌렸고, 시장 가격은 하락에서 상승으로 전격 전환됐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판매대리점들의 가격 인상을 일주일 동안 2차례나 단행했다. 시장 거래 가격 상승폭은 품목에 따라 5만 원 내외로 높았다. 중국산 가격도 큰 폭으로 상승했고 추가 인상을 염두한 업체들은 판매 조절에 나서는 모습도 포착됐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주 포스코 열연 기준 정품 가격은 톤당 77만 원까지 올랐다. 한 주간 2차례에 걸쳐 4만~5만원 급등했다. 수입대응재(GS)는 74만 원을 중심으로, 최고 75만 원까지 상승했다. 중국산은 이보다 1만원가량 낮게 형성된 가운데 대형 업체를 중심으로 포스코산에 준한 75만원까지 올리기도 했다.

추가 인상을 실시하기 위해 사실상 판매를 중단한 업체도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중후판 가격도 동반 상승했다. 포스코산 수입대응재 가격은 톤당 65만 원을 기록했다. 상승폭은 2만~3만 원으로, 열연보다 작았다. 중국산은 63~64만 원으로 파악됐다. 국산보다 일주일 먼저 상승, 2주 연속 상승했다.

시장 거래는 아직 활발하지 않다. 2차 유통상을 중심으로 재고 확보 차원의 구매는 눈에 띈다. 하지만 겨울철 비수기다보니 실수요업체들은 아직 구매를 본격화하지 않았고, 반대로 대형 판매 대리점들은 내년 초 급등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판매량을 조절하는 모양새다.

다만 수요업체들은 지난 한 주 관망에서 하나 둘 구매로 눈을 돌렸고, 시장 가격은 하락에서 상승으로 전환했다는 점이 특징이었다.

연말 연초 상승분위기는 이전보다 확실히 짙어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종혁 기자 jh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