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여성 임원급 두 자릿수 기록

2018 임원인사에서 포스코인재창조원 유선희 전무, 포스코그룹 사상 첫 여성전무 탄생

기사입력 : 2018.01.11 10:19 (최종수정 2018.01.11 10:43)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포스코그룹이 2018년 정기 임원인사에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여성 임원급이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포스코는 “인재창조원 유선희 상무가 전무로 승진하고, 이유경 상무보가 상무로 승진하는 등 전무 1명, 상무 1명, 상무보 3명이 새로 탄생함으로써 여성 임원급 인력이 10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2012년 상무보로 경력 입사한 유선희 전무는 포스코 창사 이래 첫 여성 전무라는 타이틀을 갖게 됐다. 1990년 여성공채 1기로 입사한 이유경 상무는 설비자재구매실장에 임명됐고, 오지은 광양제철소 기술혁신그룹장과 방미정 포스코휴먼스 그룹장이 상무보로 승진했다. 홍진숙 포스코 홍보그룹장은 상무보로 승진하면서 포스코대우로 자리를 옮긴다.

이밖에 박미화 포스코 상무가 포스코ICT, 최은주 포스코켐텍 상무는 포스코대우로 자리를 옮기고, 홍진숙 상무보와 자리를 맞바꾼 최영 상무보는 포스코로 복귀해 언론홍보 최일선에 선다.

포스코 광양연구인프라그룹장 김희 상무보, 포스리 이윤희 상무보는 올해도 자리를 지켰다. 최은주, 이유경 상무, 김희, 이윤희, 최영, 오지은 상무보는 여성공채 1기 동기들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1990년 첫 대졸여성 공채를 실시한 이래 27년여 만에 여성 임원급이 두 자릿수가 됐다”며 “향후에도 다양성 을 제고하고 여성인력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 여성임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