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세월호 노란 리본 "정치 아니다" 소신발언

기사입력 : 2018.04.16 20:37 (최종수정 2018.04.16 20:37)
배우 윤균상이 세월호 추모를 의미하는 '노란 리본'에 대해 "정치가 아니다"라며 소신 발언했다.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배우 윤균상이 세월호 추모를 의미하는 '노란 리본'에 대해 "정치가 아니다"라며 소신 발언했다.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배우 윤균상이 세월호 참사 4주년을 맞아 '노란 리본' 사진을 SNS에 올렸다. 매년 4월 16일이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뜻을 밝혔던 그는 '세월호 노란 리본'을 정치적으로 보는 일부 시각에 대해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윤균상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는 노란리본 사진을 올린 뒤 "#416

#잊지않겠습니다. 노란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을 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며 세월호 참사에 대해 악플을 남기는 일부 누리꾼들에게 따끔한 멘트를 던졌다.

이 글이 알려지며 화제로 떠오르자 윤균상은 추가 글을 올려 세월호 노란 리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다양한 정치적색을 띄고 따지고 들고, 혹은 이유 없이 욕도 하고, 리본뱃지를 달고 택시를 탔다가 갑자기 욕도 듣고 했더랬다"고 "오늘은 날이 날인만큼 순수하게 추모하는 마음을 정치적색 없이 봐라봐 주셨으면 한 글"이라고 설명했다.

윤균상은 또 최근 발생한 공군 전투기 추락사고 등을 언급하며 "어느 하나 가슴 아프지 않은 죽음은 없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윤균상은 "뭐가 더 중요한가를 저울질 하지 말아 달라"면서 말을 마쳤다.



김현경 기자 kh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