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실업 1분기 흑자 전환 … 1년 만에 회복

기사입력 : 2018.05.15 15:35 (최종수정 2018.05.15 15:35)
동국실업 신 아산공장 모습. (사진=동국실업 제공)
동국실업 신 아산공장 모습. (사진=동국실업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정흥수 기자] 자동차 부품 기업 동국실업(대표이사 이근활)이 올해 1분기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순손실 이후 1년 만에 흑자로 돌아선 것이다.

동국실업은 지난해 1분기 매출액 1544억원, 당기순손실 77억원 대비 올해 1분기 매출액 1447억원, 당기순이익 1억원을 기록해 소폭 흑자 전환을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동국실업은 독일 현지 법인 KDK오토모티브의 매출 안정화와 수익성 개선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KDK오토모티브는 지난해 매출액 2409억원, 영업손실 224억원, 당기순손실 240억원이었으나, 올해 1분기 매출액 597억원, 영업이익 33억원, 당기순이익 9억원의 실적을 냈다.

동국실업 관계자는 "이번 1분기 순이익 흑자 실현을 계기로 남은 분기에도 흑자 기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해외법인 동국 멕시코의 양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올해 하반기 매출 신장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흥수 기자 wjdgmdtn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