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자력 인력양성 컨퍼런스 개최

기사입력 : 2018.05.23 17:31 (최종수정 2018.05.23 17:31)
한국수력원자력 신사옥.
한국수력원자력 신사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세계 최대 원자력 인력양성(HRD) 컨퍼런스를 연다.

한국수력원자력이 28일부터 내달 1일까지 ‘2018 KHNP-IAEA HRD 컨퍼런스’를 경북 경주시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HRD 컨퍼런스는 국내 최대 발전회사인 한수원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2010년 UAE 두바이, 2014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이어 3번째로 개최된다. 한국은 프랑스와 같은 원전 강국들과 유치 경쟁을 벌인 가운데 개최지로 선정됐다.

행사는 ‘미래 원자력 인재 확보를 위한 도전과제’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전세계 60여 개 나라에서 원자력계 주요 인사 500여 명이 참여해 원자력 인력 양성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행사 마지막 날인 6월 1일에는 신고리3,4호기와 두산중공업 등 주요 원자력 시설 기술방문도 예정돼 있다.

이에 앞선 30일에는 이공계 진학을 목표로 하는 국내외 중고등학생들의 학생경진대회가 진행된다. 온라인 예선과 최종 결선을 거쳐 선발된 5개팀이 ‘원자력과학과 생활’, ‘평화적 원자력사용’ 등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컨퍼런스와 함께 원자력 인력양성의 핵심이슈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홍보전시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에는 국내외 13개 기관이 참여한다.

한수원은 3회차를 맞이한 ‘IAEA HRD 컨퍼런스’의 국내 개최를 통해 한국 원자력 산업과 교육훈련 제도의 우수성을 해외에 홍보하는 기회로 활용할 예정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