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EES 유럽 2018' 참가… ESS 시장 공략

기사입력 : 2018.06.19 11:00 (최종수정 2018.06.19 11:00)
LG화학 전시장 조감도. 사진=LG화학.
LG화학 전시장 조감도. 사진=LG화학.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LG화학이 주택용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최대 시장인 독일에서 대용량 ESS 신제품을 선보인다.

LG화학은 20~22일 독일 뮌휀에서 열리는 ‘EES 유럽 2018’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EES 유럽 2018은 세계에서 가장 큰 ESS 전시회다. LG화학은 2016년과 2017년에 2년 연속 ‘EES 어워드 ESS 부문 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 전시회에서는 대용량 ESS 신제품을 출시해 주택용 ESS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LG화학이 선보일 신제품은 48V 라인업에 추가되는 모델명 RESU13으로 13.1kWh의 대용량을 자랑한다. 기존에 용량이 가장 큰 모델이었던 RESU10(9.8kWh) 대비 배터리 용량이 34%나 향상됐다.

RESU13은 2대까지 병렬 연결해 최대 26.2kWh까지 용량 확장이 가능하다. 독일 기준 1가구가 하루 동안 소모하는 전기량이 평균 12.1kWh임을 감안하면 RESU13은 대형 주택이나 소규모 사업체까지 적용돼 활용도가 높다.

올해 3분기 내 시장에 공급될 예정이며 LG화학이 기존에 판매하던 기존 RESU 제품 라인업과 함께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장성훈 LG화학 ESS전지사업부장 전무는 “대용량 제품 출시로 주택용 ESS 최대 시장인 독일에서 다양한 제품군을 고객에게 선보이게 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독일 및 호주, 미국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