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혐의' 이찬오, 배우 김원 손잡고 새출발…강서구 마곡동에 '우드스톤' 오픈

기사입력 : 2018.07.18 17:53 (최종수정 2018.07.18 17:53)
마약혐의로 재판 중인 이찬오 셰프가 레스토랑을 오픈했다. 사진=인스타그램
마약혐의로 재판 중인 이찬오 셰프가 레스토랑을 오픈했다. 사진=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마약 투약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찬오 셰프가 본업으로 다시 돌아간다.

이찬오와 배우 김원은 17일 레스트랑 '우드스톤'의 인스타그램을 개설하고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 프렌치레스토랑을 개업했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동창이자 30년 지기 친구라는 두 사람은 "레스토랑, 우정, 요리 모두 나무처럼 한결같고 돌처럼 단단하라는 뜻으로 '우드스톤'이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소개에 따르면, 우드스톤에는 이찬오 셰프의 요리를 서비스 받을 수 있는 바테이블과 테이블 2개, 단체 손님이 이용할 수 있는 프라이빗룸 등이 있다.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스토랑의 인테리어, 메뉴, 가격, 재료 공급처 등을 공개하며 새 출발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그러나 이찬오 셰프에 대한 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시기상조'라는 여론이 흘러나오고 있다.

한편 이찬오 셰프는 해시시(대마초를 농축한 마약류) 등을 밀수입한 뒤 투약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오는 24일 결심 공판이 열릴 예정이다.



김현경 기자 kh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