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글로벌 의약품 수출상담회’ 개최

- 30개국 52개 바이어, 국내 82개사와 상담 - 중국 대기업도 국내 의료 기관에 합작의사 타진 활발

기사입력 : 2018.09.13 06:00 (최종수정 2018.09.13 06:00)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코트라(KOTRA)는 13일 인천 송도에서 글로벌 의약품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담회는 KOTRA와 인천광역시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8 바이오인천포럼의 일환으로 열렸다.

상담회에는 일반의약품, 바이오의약품, 건강성 기능식품 바이어 외에 의료서비스 분야의 합작을 희망하는 중국기업도 참가했다.

참가 바이어 중에는 세계 10위권 제약사인 BMS(Bristol-Myers Squibb)를 비롯해 미국, 일본, 독일 등에서 온 글로벌 바이어가 다수 포함돼 있으며, 이들은 국내 제약기업 및 보건의료기관 82개사와 상담을 가졌다.

BMS는 신약개발과 임상, GMP생산공장 등 위탁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파트너를 발굴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우리 제약 산업 수출액은 2013년 21억1700만 달러에서 2017년에는 39억9000만 달러로 4년 만에 88.5% 증가했다.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허가를 받은 제품도 2013년 이후에만 10개 품목이며, 올해는 역대 최다인 7개 품목의 미국 허가가 기대된다.

이처럼 과감한 R&D 투자를 통해 세계 제약시장에서 경쟁력이 부쩍 높아진 우리나라 제약 산업의 위상을 이번 수출상담회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이번 상담회에서 미얀마 K사와 수출계약을 맺었다. 월드챔프사업과 선도기업육성사업을 통해 작년부터 접촉을 해 온 K사가 이번 수출상담회를 계기로 방한하면서 제품구매를 최종 확정한 것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전상현 팀장은 “한국 바이오산업을 이끌고 있는 송도에서 계약을 체결해 더욱 뜻깊다”면서, 미얀마와 인근 동남아 시장에서 중국산이나 인도산보다 더 안전한 것으로 평가받는 한국산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상담회에는 기아자동차의 중국 현지 합작파트너인 위에다 그룹도 참가해, 중국 의료서비스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주요병원 8개 기관과 상담을 진행했다.

사드사태 이후 주춤했던 국내 의료기관의 중국 진출이 지난 7월 연세의료원의 ‘칭다오 세브란스 병원’ 착공식을 기점으로 다시 활기를 띄고 있다. KOTRA는 중국 내 민영병원의 대형화와 현대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뛰어난 의술과 브랜드를 갖춘 우리 의료 기관과의 협력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위에다는 작년 4월 원광대병원과 건강검진센터 설립 MOU를 체결한 이후 소강상태에서 벗어나 다시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추가로 양로/재활시설과 관련된 상담도 진행할 계획이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제약 산업은 산업특성상 규제가 심해 새로운 시장개척이 어려운 반면에 일단 진입하면 안정적인 성장이 가능하기 때문에, 해외시장 진출 초기인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해외진출을 통해 제약바이오 산업이 우리의 미래 먹거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