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이후 고장환이랑 통화가 없었다"...조인성이 나중에 밝혀진 내용 보니

기사입력 : 2018.09.13 06:22 (최종수정 2018.09.13 06:22)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카드사 VIP 고객 추천으로 제 전화번호를 넘긴 사건 저도 그때 마음의 상처가 컸다.”

라디오스타’ 조인성이 과거 고장환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조인성이 과거 고장환 사건에 입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MC 김구라는 조인성에 "지난번 방송에서 장환이가 카드관련에 대해 너무 미안해 하더라고"라며 이후 상황을 물었다.

이에 조인성은 "방송이후 고장환이란 통화가 없었다. 솔직히 마음의 상처가 컸다“며 ”시간이 지나 주인공이 고장환이란 걸 알았을때 “ 우리사이가 그런 사이였니?"라고 물었다고 밝혀 큰 웃음을 자아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