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 박항서 매직 1골만 더 넣었더라면... 레바논 . 오만 경기 결과만 지켜본다

기사입력 : 2019.01.17 06:35 (최종수정 2019.01.17 11:19)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쌀딩크’ 박항서 감독의 메직은 끝나지 않았다,

박항성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16강 진출의 희망을 살렸다.

베트남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예멘을 2-0으로 가볍게 꺾고 첫승을 기록했다.

D조 3위를 확정한 베트남은 E조 레바논과 F조 오만의 경기 결과에 따라 3위 팀 4개 팀에게 주어지는 16강 티켓을 손에 넣을 수 있게 됐다.

세 골 차 이상으로 승리하면 16강 진출이 확정됐지만 더 이상의 추가골은 없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