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나선다

남북한 공통 개최 방안....88 서울올림픽 이후 44년 만에 도전장

기사입력 : 2019.02.11 20:05 (최종수정 2019.02.11 20:05)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과 김영채 대한체육회 부회장이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유치도시 선정을 위한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서울유치를 확정하는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과 김영채 대한체육회 부회장이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유치도시 선정을 위한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서울유치를 확정하는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민구 기자] 서울시가 남북한이 공통 개최하는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청북도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었다.

이날 총회에는 올림픽 종목 38개 단체 가운데 대한빙상경기연맹, 대한승마협회, 대한컬링협회 등 3개 단체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인 대한산악연맹 등을 비롯한 2개 단체 등 모두 5개 단체를 제외한 33개 단체 대의원이 참석했다.

대한체육회는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서울을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투표에서 서울시는 49표 중 절반이 넘는 34표를 얻어 또 다른 신청 도시인 부산광역시를 제쳤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1988년 서울올림픽을 개최한 후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북한측 유치 신청 도시로는 평양이 사실상 결정됐다.

체육회는 정부로부터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받은 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 남북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북측 유치도시로 수도 평양이 사실상 정해진 만큼 그에 걸맞게 서울이 공동 유치도시가 돼야 한다"며 "서울올림픽이 곧 대한민국 올림픽이고 한반도 올림픽"이라고 했다.

서울시는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으로 이미 2032 올림픽 개최를 희망한 호주(브리즈번), 인도(뭄바이), 이집트(카이로), 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 독일 등 최소 5개국과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이게 됐다.



김민구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