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암웨이 등에 과징금…공기청정기 미세먼지 99.99% 제거

기사입력 : 2019.03.13 12:28 (최종수정 2019.03.13 12:28)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13일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한국암웨이와 게이트비젼에 각각 과징금 4억600만 원과 1100만 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한국암웨이는 지난 2014년 2월부터 2017년 7월까지 공기청정기 엣모스피어를 판매하면서 미세먼지와 바이러스 등 유해 물질을 99.99% 제거한다고 기만 광고한 혐의다.

게이트비젼은 2014년 11월과 2015년 3월부터 블루에어 공기청정기와 다이슨 공기청정 선풍기를 광고하면서 '0.1㎛의 초미세 미립자까지 99.97% 제거'한다, '초미세먼지까지 99.95% 정화한다'고 주장했다.

공정위는 이 같은 실험결과가 사실이더라도 극히 제한적인 조건에서 확인한 공기청정 성능을 부각 광고한 것은 일반적인 환경에서 실제 성능을 잘못 알릴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또 실험 기관이나 대상, 방법, 조건 등 제품의 실제 성능을 알기 위한 제한사항이 상세히 표기되지 않은 점은 소비자 기만이라고 했다.

지난해 5월과 7월에도 같은 혐의로 코웨이·삼성전자·위닉스·청호나이스·쿠쿠·에어비타·LG전자·코스모앤컴퍼니·대유위니아·제이에스피인터내셔널·SK매직(옛 동양매직)·교원·오텍캐리어 등 13개사가 과징금 16억7600만 원을 부과받은 바 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