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기금, 포스코 삼성전기 등 상장기업 재무제표 승인 안건 반대

'감사전 재무제표' 미인정 등 제도적 한계 노출

기사입력 : 2019.03.17 08:29 (최종수정 2019.03.17 08:44)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올해 국내외 연기금의 의결권(위임) 행사 정보를 취합하고 있는 가운데 상당수 기업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이 반대표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은 주총 소집 공고 때 제시된 재무제표가 외부감사인의 감사를 거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상장 기업들은 대부분 주총 전에 추가로 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승인을 받는다.

주주들로서는 충분한 시간을 갖고 정확한 재무제표를 검토하기 어렵다. 매년 반복되는 문제여서 제도적인 개선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해외연기금이 무더기로 기업의 재무제표 승인안건에 반대했다.

17일 기업지배구조원이 운영하는 의결권정보광장 사이트(vip.cgs.or.kr)를 보면 이달 15일까지 주총 정보가 게시된 89개 기업 중 56개 기업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이 1곳 이상의 해외 연기금으로부터 반대 의견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SBA of Florida'(플로리다연금)는 국내 기업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가장 많은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그 이유는 모두 '감사를 받지 않은 재무제표'(Unaudited financial statements)이기 때문이다.

미국 플로리다주의 연금을 운용하는 이 기관은 포스코, LG유플러스, 현대건설, 신세계, 효성, LG전자, 현대차, 기아차, 이마트, 삼성전기, 삼성SDI, 대한항공 등 20여개 기업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반대했다.

캐나다의 지역별 연기금인 OTPP(온타리오교직원연금)은 10여개 기업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반대했다.

브리티시컬럼비아투자공사 역시 아모레퍼시픽, 기아차, 이마트, GS리테일, 유한양행, 삼성전기, DB손해보험 등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반대표를 던졌다.

미국이 대표연금인 CalSTRS(캘리포니아교직원연금)도 투자한 국내 기업 대부분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반대표를 행사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