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의원이 구속돼야 하는 것 아닌가”... 6명 부정채용 서유열 전 KT 사장 구속기소

기사입력 : 2019.04.15 19:50 (최종수정 2019.04.15 19:50)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 등 유력 인사의 지인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서유열 전 KT 전 사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은 15일 2012년 당시 KT 홈고객부문장을 지낸 서 전 사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서 전 사장은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2명, 같은 해 홈고객서비스직 공채에서 4명 등 총 6명을 부정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에는 서류전형·적성검사를 건너 뛰고 인성검사부터 채용 절차를 시작한 김 의원의 딸도 포함돼 있다.

누리꾼들은 “김성태 의원이 구속돼야 하는 것 아닌가” “서 전 사장 억울하겠다”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