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배터리 업계 “日 수출규제 나서도 문제없어”

LG화학‧삼성SDI 등 “오래 전부터 원료수입 다변화…타격 없을 것으로 파악돼”

기사입력 : 2019.07.10 08:25 (최종수정 2019.07.10 08:25)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품목이 반도체, 디스플레이를 넘어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로까지 번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나오고 있지만 국내 배터리 업계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큰 타격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국내 한 전기차 배터리 공장.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품목이 반도체, 디스플레이를 넘어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로까지 번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나오고 있지만 국내 배터리 업계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큰 타격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국내 한 전기차 배터리 공장.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품목이 반도체, 디스플레이를 넘어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로까지 번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나오고 있지만 국내 배터리 업계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큰 타격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기업들 사이에선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소제에 이어 일본 수출규제 대상에 어느 품목이 추가로 포함될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지난 4일 공식적으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를 수출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일본 정부가 품목 수를 추가적으로 늘릴 수 있다는 의사를 강하게 내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일본 공영방송 NHK는 지난 8일 “일본 정부가 불화수소 등 3대 소재가 수출 규제에 들어간 것을 계기로 한국 측에 원자재의 적절한 관리를 촉구할 방침”이라며 “(한국 측에서)개선 움직임이 없으면 규제 강화 대상이 다른 품목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군으로 떠오른 품목은 전기차 배터리 소재다. 전기차 배터리는 ‘제2의 반도체’라고 불리어질 만큼 최근 우리 기업의 미래 성장동력 분야로 각광을 받고 있고 대부분 전기차 배터리에 일본산 핵심소재가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전해액의 첨가제는 일본 업체들이 원천기술 특허를 소유하고 있어 사실상 일본이 유일한 공급처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LG화학, 삼성SDI 등 국내 배터리 업계는 오래 전부터 원료 수입 다변화 정책을 유지해 일본이 배터리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나선다고 해도 큰 타격을 받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9일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LG화학은 오래 전부터 원료 수입 다변화와 내제화를 지속적으로 준비하고 강화해 왔다"면서 “일본의 수출규제가 단행되더라도 LG화학은 큰 타격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배터리 소재와 관련해 일본이 수출규제를 확대하면 원료수입 다변화와 내수 조달 등을 더욱 가속화 하겠다"고 말했다.

삼성SDI 관계자 역시 “대부분의 소재들을 수입 이원화해 놓은 상황이라 일본이 규제에 나선다고 해도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