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일본 수출규제는 보복…중장기 대안 마련해야”

기사입력 : 2019.07.11 13:42 (최종수정 2019.07.11 13:42)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한국에 대한 보복으로 규정하고 중장기 대안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주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는 11일 이해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열고 실질적인 대책마련을 위한 논의를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일본의 비정상적인 수출규제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라 정치적 목적을 가진 명백한 경제 보복"이라고 규정했다.

이 대표는 이어 "1차적으로 일본의 제재 철회와 우리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긴밀한 당·정·청 협의를 통해 중장기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재성 특위 위원장은 "경제 대 경제의 단선적 대응은 물론 전방위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우리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특위는 전략평가와 경제산업 통산 분과, 외교안보 분과로 나누어 활동하게 된다. 국민들의 의견에도 귀를 기울이겠다. 국민들이 내어준 소중한 의견의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며 "미래 지향적인 신(新) 한일관계 수립의 자양분이 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오는 12일 현장 최고위원회를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을 찾아 진행할 계획이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