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 광복절 기념 타종한다

서울시, 15일 낮 12시 종로 보신각에서 진행

기사입력 : 2019.08.14 10:50 (최종수정 2019.08.14 10:50)

 
 
서울시 주관으로 15일 열리는 광복 74주년 기념 보신각 타종행사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와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가 참여한다.

서울시는 14일 올해 광복절 기념 보신각 타종행사에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평생을 바친 이옥선 할머니와 21년째 ‘독도는 한국땅’임을 주장하며 한국역사 왜곡시정을 위해 앞장선 세종대 독도종합연구소장 호사카 교수가 특별히 참여한다고 밝혔다.

타종행사에는 이들 외에 박원순 서울시장과 신원철 서울시의회의장, 7년째 평화의 소녀상을 지켜온 플루트 소녀 변미솔, 올해의 타종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총 14명이 참여한다. 타종은 3개조로 나눠 각각 11번씩 모두 33번 종을 친다.

타종행사가 시작되기 전 15일 오전 11시 40분부터는 종로구립합창단의 '광복절 노래', '선구자' 등 합창 공연과 종로구청에서 보신각까지 태극기 물결대행진을 만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제 74주년 광복절 보신각 타종행사가 시민들이 우리의 역사를 알고 광복절의 의미를 기리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며 “광복절 당일 보신각을 방문해 뜻 깊은 광복절을 함께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