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x박시은, 결혼 4년차 부부 대학생 첫딸 입양…소감문 전문

기사입력 : 2019.10.28 14:53 (최종수정 2019.10.28 14:53)
결혼 4년차 탤런트 진태현(38)-박시은(39) 부부가 28일 대학생 첫딸을 입양했다고 밝혔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캡처
결혼 4년차 탤런트 진태현(38)-박시은(39) 부부가 28일 대학생 첫딸을 입양했다고 밝혔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캡처
2015년에 결혼한 4년차 부부 진태현(38)-박시은(39)이 대학생 입양 소식을 전했다.

진태현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내 박시은과 담은 사진 1장과 함께 2015년 8월 신혼여행지에서 만난 세연이를 입양했다는 소식을 전해 감동을 선사했다.

그는 제주도 천사의 집 보육원에서 고등학생인 세연이를 처음 만났고 지금까지 이모와 삼촌으로 지내왔다며 조카들 중 처음으로 집에 초대했고 방학 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지내왔으며 입시도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린 이미 가족이었고 조카가 편입도 해야하고 졸업하고 취직도 해야하고 사랑하는 사람만나 결혼도 해야하는데 가정을 꾸리기 전까지 앞으로 혼자서 해야할 일들이 너무 많아서 이모, 삼촌이기를 멈추고 진짜 엄마 아빠가 되어 주기로 했다며 입양 과정을 전했다.

또한 "세연이와 오랜 고민 끝에 우리가 가족됨을 먼저 알리기로 결정하여 지인및 팬분들에게 이렇게 sns로 먼저 알리게 되었다"며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이제 대한민국 배우이자 대학생 첫째딸이 있는 대한민국 부모"라고 선언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행복하고 건강한 앞날을 응원합니다", "너무 멋지고 행복해보여요. 세가족 새가족 화이팅" 등의 댓글로 응원했다.

1998년 데뷔한 박시은은 현재 MBC 아침 일일드라마 '모두 다 쿵따리'에서 가슴을 낳은 아이를 돌보는 송보미 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진태현은 1996년 KBS 드라마 '스타트'에 단역으로 출연했고 2001년 MBC 30기 공채 탤런트로 정식 데뷔했다. 지난 5월 31일 종영한 KBS2TV 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 주연 김남준으로 인상깊은 연기를 펼쳤다.

-이하 진태현 대학생 첫딸 입양 소감문 전문

2015년 8월 저희 부부가 결혼하고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제주도 천사의집 보육원에서 처음 만난 아이 우리 세연이 아직도 기억나는 건 줄을 길게 늘어선 코흘리는 막내들에게 전복을 숟가락으로 파주던 모습 고등학교때 처음만나 지금까지 함께 이모 삼촌으로 지내왔습니다

조카들중에 처음 저희집에 초대된 조카아이였고 방학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고 대학 입시때도 함께 학교 시험을 보러 다녔고 대학에 합격해 서울에 올라와서도 늘 함께 했으며 저희집에서 같이 지내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지금까지 우린 이미 가족이었습니다

이제 저희 조카는 편입도 해야하고 졸업하고 취직도 해야하고 사랑하는 사람만나 결혼도 해야하는데 가정을 꾸리기 전까지 앞으로 혼자서 해야할 일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리하여 저희 부부는 이제 세연이에게 이모 삼촌을 멈추고 진짜 엄마 아빠가 되어주기로 했습니다

유아때도 10대때도 부모가 필요하지만 우리 세연이에게는 안타깝게도 훌륭한 보육원 선생님들말고는 부모와 함께 살아봤던 시간이 없습니다 이제 20대부터는 함께 걸어갈 엄마 아빠가 되어주려고 합니다 가족은 10대 20대 30대 죽을때까지 필요한 그런 존재니까요 ^^ 입양은 오래전부터 우리 부부가 노력하고 생각해왔던 것이고 소외된 이웃을 도와야한다고 저희가 믿는 하나님에게 배워왔던거라 어려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앞으로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겠지만 그마저 다 함께 경험하는 것이 가족이니 어려움이 있어도 함께 하기로 했습니다

무엇보다 저희 부부가 서로 사랑하니 두려움도 어려움도 없습니다

앞으로 저희 많이 응원해 주세요. 와이프 닮은 아가도 낳아야하고 또 다른 아이들도 함께 가족이 되어가야 하니까요

세연이와 오랜 고민 끝에 우리가 가족됨을 먼저 알리기로 결정하여 지인및 팬분들에게 이렇게 sns로 먼저 알리게 되었습니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이제 대한민국 배우이자 대학생 첫째딸이 있는 대한민국 부모입니다. 열심히 살게요 감사합니다

#입양 #가족 #엄마 #아빠 #딸 #진짜가족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