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소방청장 등 일정 공개 정부인사 62명으로 확대

기사입력 : 2019.11.07 11:23 (최종수정 2019.11.07 11:23)
 
 
대통령과 총리를 제외하고 일정을 낱낱이 공개하게 되는 정부 주요 인사가 62명으로 늘어난다.

행정안전부는 8일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 각부 장·차관을 비롯해 처·청장, 광역자치단체장의 일정 공개를 의무화하도록 했다.

개정안은 대통령 공약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주요인사 일정 공개 추진계획'을 마련, 2017년 10월부터 각부 장관 18명과 국무조정실장, 처장 4명, 위원장 5명 등 모두 28명의 일정을 공개해 왔다.

연말까지 국세청, 관세청, 조달청, 통계청, 대검찰청, 병무청, 방사청, 경찰청, 소방청, 문화재청, 농진청, 산림청, 특허청, 기상청, 행복청, 새만금청, 해경청 등 청장 17명과 시·도지사 17명의 일정이 추가로 공개, 일정 공개 대상자를 모두 62명으로 늘리겠다는 것이다.

행사, 회의, 면담, 현장방문 등 업무와 관련된 일정은 그 명칭과 시작 시간, 장소 등을 국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공식 명칭을 써서 공개할 방침이다.

그러나 안보·외교와 관련된 일정이나 의사결정 과정, 업무와 관련이 없는 개인일정 등은 비공개로 처리할 수 있다.

공개 시점은 당일 자정(0시)으로, 해당 기관 홈페이지에 등록되면 정보공개포털(www.open.go.kr)에 자동 반영돼 누구나 일정을 한눈에 찾아볼 수 있다.

시·도지사는 각 기관의 일정 공개 페이지 링크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공개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