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년사, "김정은 답방 함께 노력…무력 과시 도움 안 돼"

기사입력 : 2020.01.07 10:26 (최종수정 2020.01.07 10:26)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평화통일의 의지를 다지는 공동행사를 비롯해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을 위한 여건이 하루빨리 갖춰지도록 남북이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에서 "올해는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간 남북 협력에서 더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며 "북미 대화가 본격화되면서 남북 모두 북미대화를 앞세웠던 게 사실이고, 북미대화가 성공하면 남북 협력의 문이 더 빠르게 더 활짝 열릴 것이라고 기대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미 대화의 동력은 계속 이어져야 하며, 무력의 과시·위협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우리 정부도 북미 대화의 촉진을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8천만 겨레의 공동 안전을 위해 접경지역 협력을 시작할 것도 제안한다"며 "김 위원장도 같은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속적인 스포츠 교류를 통해 힘을 모아가길 바란다"며 "올해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제1회 동아시아 역도 선수권대회와 세계 탁구 선수권대회에 북한의 실력 있는 선수들이 참가하길 기대하며 도쿄올림픽 공동입장과 단일팀을 위한 협의도 계속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남북 간 철도·도로 연결 사업을 실현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남북이 함께 찾아낸다면 국제적인 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을 뿐 아니라 남북 간 관광 재개와 북한 관광 활성화에도 큰 뒷받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비무장지대는 생태와 역사를 비롯해 남북화해와 평화 등 엄청난 가치가 담긴 곳이며,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 등재는 우리가 바로 시작할 수 있는 일"이라며 "북한의 호응을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나는 거듭 만나고 끊임없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노력도 계속해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는 전통적인 동맹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키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완성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며 "중국과는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 양국 간 협력관계를 한층 미래지향적으로 진화시켜 가겠다"며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한다면 양국 관계가 더욱 빠르게 발전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문 대통령은 "2020년은 나와 이웃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경제가 힘차게 뛰며 도약하는 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국민께서 포용·혁신·공정에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우리 경제의 중추인 40대와 제조업 고용 부진을 해소하겠다"며 40대 퇴직자·구직자에 대한 맞춤형 종합대책을 마련, 규제혁신 및 투자 인센티브를 강화, 여성·청년·어르신의 노동시장 진입도 촉진 등을 약속했다.

또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주 52시간제 안착을 지원하고 최저임금 결정체계의 합리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며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해 금융·세제 지원과 상권 활성화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공언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을 더 강화해 우리 경제를 더 힘차게 뛰게 하겠다"며 "우리 경제의 활력을 되찾고 나아진 경제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공정은 우리 경제와 사회를 둘러싼 공기와도 같다"며 "공정이 바탕에 있어야 혁신도 있고 포용도 있고 우리 경제사회가 숨 쉴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공수처법이 국회를 통과했다. 누구나 법 앞에서 특권을 누리지 못하고 평등·공정하게 법이 적용되도록 하는 제도적 장치"라며 "수사권 조정법안이 처리돼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법·제도적 기반이 완성되면 더욱 공정한 사회가 되고 더욱 강한 사회적 신뢰가 형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권력기관도 국민과 함께하는 기관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을 때까지 법적·제도적·행정적 개혁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부동산 시장의 안정,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에 대한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