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나는 현직 아닌 전직 국회의장"…삼권분립 지적 반박

기사입력 : 2020.01.07 11:33 (최종수정 2020.01.07 13:43)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현직 국회의장이 총리로 가는 건 삼권분립 파괴이지만, 나는 현직이 아니다"며 삼권분립 훼손 지적을 반박했다.

정 후보자는 7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정 후보자는 "외교부 의전편람 의전서열은 현직에 적용되는 것이지만 전 현직 의장이 아니다"며 "현직 의장이 총리로 간다는 건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삼권분립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전 현재 국회의원 신분이다. 어딜 가도 절 의전서열 2번으로 예우하거나 인정하는 데가 없다"며 "제가 현직이 아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자는 "입법부 구성원 입장에선 불편할 수 있지만 국민께선 달리 생각하시더라"며 "제가 할 역할이 있다면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총리에 임명되면 국회의원직을 그만둘 수 있냐'고 묻자, 정 후보자는 "생각해보지 않았다"면서 "제 (의원직) 임기가 4개월밖에 안 남았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