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내부자료 포함한 회계부정 제보 증가 추세"

기사입력 : 2020.01.08 06:05 (최종수정 2020.01.08 07:35)
지난해 회계부정행위 신고 포상금은 1억1940만 원으로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자료=금융위원회
지난해 회계부정행위 신고 포상금은 1억1940만 원으로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자료=금융위원회
최근 회계부정신고는 단순한 공시내용 분석이 아니라 내부자료 제보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과거에는 단순히 공시내용을 분석・제시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내부문서 증빙자료를 포함한 제보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내부 증빙자료를 포함한 제보에 따라 회계부정행위 관련 감리가 완료되거나 감리 중인 사건은 모두 11건으로 집계됐다.

금융위는 회계부정을 막기 위해 회계부정신고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외부감사법 시행령 개정으로 2018년 11월부터 포상신고포상금 지급주체가 금융감독원에서 금융위로 변경됐다. 지난해 회계부정행위 신고포상금으로 지급된 금액은 총 1억1940만 원이었다.

금융위는 “회계부정 신고가 증가하는 추세로 내부 제보자의 신고는 기업의 회계부정 방지와 억제에 효과적인 수단”이라며 “회계부정에 대한 내부고발 활성화를 위해 올해 포상금 예산을 전년대비 3억6000만 원 증액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포상금 지급이 상장법인의 회계부정 신고에 한정됐으나 외부감사법 전부개정2018년 11월 1일부터 모든 외부감사 대상회사로 확대됐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