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문 대통령은 'PK 친문 보스'… 이미 실패한 정권"

기사입력 : 2020.01.09 13:03 (최종수정 2020.01.09 13:03)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9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산·울산·경남(PK) 친문을 구별하는 것이 의미가 있겠냐"며 "인식과 판단, 행동을 보면 일국의 대통령보다는 'PK 친문 보스'가 더 잘 어울리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의 장막에 갇혀 있는 것이 아닌 실제로는 처음부터 그들과 한 몸, 한 맘이었던 것"이라며 "야당복을 타고나서 촛불 덕에 거저 집권하고 거저 통치하고. 지금 상태로라면 20년을 권세를 누리겠다. 그럼 뭐하나. 이미 실패한 정권"이라고 꼬집었다.

또 "자유한국당을 몰아낸다고 적폐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그 자리에 바로 더불어민주당 적폐가 자리잡는다"며 "진중권의 제1법칙='적폐량 불변의 법칙'"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권이 어떻게 바뀌든 적폐의 총량에는 변함이 없다"며 "조국 사태 이후 정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경험한다. 이 부조리극은 문재인 대통령의 창작물"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