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장 "준법감시위 독립성 철저히 보장할 것"

9일 준법감시위 구성 기자간담회 개최…삼성 7개 계열사간 협약 거쳐 내달 중 공식 출범 예정 김 위원장 "이재용 부회장에 독립성 보장 약속 받아내"

기사입력 : 2020.01.09 14:05 (최종수정 2020.01.09 14:05)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초대 위원장으로 내정된 법무법인 지평의 김지형 대표 변호사가 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위원장 수락 배경 및 위원회 구성 운영방향에 대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초대 위원장으로 내정된 법무법인 지평의 김지형 대표 변호사가 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위원장 수락 배경 및 위원회 구성 운영방향에 대한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지형 삼성그룹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前 대법관)은 9일 "준법감시위원회는 무엇보다 독립성과 자율성을 생명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위원장은 자신이 대표변호사로 있는 법무법인(유) 지평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준법감시위 위원 구성 등을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완전한 독립성을 통해 삼성의 준법.윤리 경영에 대한 파수꾼 역할을 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처음 위원장 제안을 받았을 때 '현재 진행되고 있는 총수의 형사재판에서 유리한 양형사유로 삼기 위한 면피용에 지나지 않는 것 아니냐'는의구심이 있어 몇 번 고사했다"면서도 "위원회가 삼성과 우리 사회에 가로막힌 벽을 허물고 서로 소통하게 하는 채널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제안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위원장 수락에 앞서 삼성 측에 위원회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해 달라는 조건을 제시했고, 삼성은 이러한 조건들을 모두 수용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으로부터 직접 위원회 독립에 대한 확답을 받아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준법감시위가 독립적이고 실효적으로 작동하게 하기 위해 위원회를 크게 ▲법조 ▲시민사회 ▲학계 ▲회사 이상 네 그룹으로 나누고 총 7명의 위원을 선정했다.

법조계에서는 위원장인 본인을 비롯해 대검찰청 차장 검사를 역임한 봉욱 변호사를 선정했다.

시민사회계에서는 고계현 경실련 사무총장과 권태선 환경운동연합 대표를 선임했다. 학계에서는 김우진 서울대 교수와 심인숙 중앙대 교수를 선임했다. 회사 측 위원으로는 이인용 삼성전자 고문을 선정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위원회의 철저한 독립성 보장을 위해 전체 7명의 위원 중 6명을 외부 위원으로 채웠다.

준법감시위는 삼성그룹의 준법감시의 실효성을 담보할 수 있는 여러 제도적 장치들을 마련해 법 위반 사항 위험을 원천 차단하는 역할을 맏게 된다.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법 위반이 있는 계열사에 대해서는 자체 조사도 실시하고, 사안에 따라서는 형사고발 하는 방안까지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준법감시위는 위원회 운영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이달 중 삼성그룹의 7개 주요 계열사(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화재)와 협약을 맺은 이후 회사 외부에 독립 기구로 준법감시위를 설치한 이후 다음달 초순경 공식 출범식을 가진 후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방침이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