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지식재산권 800건 돌파..."브랜드 위‧변조 방지, 보안서버 등 연구 확대"

지난해 '담색 자성입자 제조방법' 등 69건 등록...누적 지재권 등록 수 830건

기사입력 : 2020.01.09 13:57 (최종수정 2020.01.09 13:57)

한국조폐공사 지식재산권 보유 등록 건수 추이. 자료=한국조폐공사
한국조폐공사 지식재산권 보유 등록 건수 추이. 자료=한국조폐공사
특수물질, 특수인쇄기법 등 한국조폐공사가 보유한 지식재산권이 총 800건을 넘어섰다.

조폐공사는 지난해 총 69건의 지식재산권을 등록함에 따라 지난해 말까지 조폐공사 산하 기술연구원이 연구개발해 확보한 등록 지식재산권 수가 총 830건에 달했다고 9일 밝혔다.

조폐공사 기술연구원은 지난 한해에만 은행권 제조에 쓰이는 '보안용 담색 자성입자 및 이의 제조방법', '직물형 보안 물품, 이의 위조 판별시스템 및 이의 위조 판별방법' 등 특허 32건, 디자인 17건, 컴퓨터 프로그램 16건, 상표 9건 등 총 77건의 지식재산권을 출원했고 이 중 69건이 지난해 등록 완료됐다.

이로써 전체 누적 등록 건수는 지난해 말 기준 전년보다 69건(9.1%) 늘어난 830건이 됐다.

조폐공사 기술연구원이 보유한 지식재산권은 크게 특수물질, 특수인쇄기법, 제지와 펄프 기술, ID‧IT(신분증‧정보) 기술 분야 등으로 나뉜다.

조폐공사는 화폐 또는 신분증 제조 과정에서 축적한 위‧변조 방지기술에서 한걸음 나아가 정품인증 등 상업용으로 활용 가능한 브랜드 보호와 유통 추적 관련 연구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

최근에는 블록체인 기반의 보안 서버 연구와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진본 인증 연구에도 나서고 있다.

조폐공사 고유 사업인 은행권 제조기술 최적화 연구, 메달 사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특수압인기술 고도화 연구 역시 활발히 진행 중이다.

이밖에 조폐공사는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지난해 12월 '기술 나눔 설명회'를 개최, 중소기업에 조폐공사가 보유한 미사용 특허의 무료 양도도 추진하고 있다.

박정배 조폐공사 기술연구원장은 "첨단 공공분야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개발로 국민이 안전하게 생활하는 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