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리튬이온 배터리 재활용 사업 진출…1000억 투자

포항 규제자유특구에 배터리 재활용 공장 구축

기사입력 : 2020.01.09 16:56 (최종수정 2020.01.10 10:57)

9일 포항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이강덕 포항시장(사진 왼쪽부터), 임병용 GS건설 부회장, 문재인 대통령,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GS건설
9일 포항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이강덕 포항시장(사진 왼쪽부터), 임병용 GS건설 부회장, 문재인 대통령,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GS건설
GS건설이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른 2차전지 재활용 관련 신사업에 진출한다. 지난해 7월 포항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대기업으로는 첫 투자다.

GS건설은 9일 포항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임병용 GS건설 부회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이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정책실장, 일자리수석, 경제수석 등 청와대 및 정부 인사와 지역 국회의원, 시‧도의원과 규제자유특구 사업자, 지역 상의 및 기업인과 유관기관 단체장 등이 대거 참석했다.

GS건설은 이번 투자협약식에서 포항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내 재활용 규제자유특구의 약 12만㎡(약 3만6000평) 규모의 부지에 2차전지의 재활용 사업을 위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GS건설은 1차로 2022년까지 약 1000억 원을 투자해 2차 전지에서 연간 4500t의 니켈, 코발트, 리튬, 망간 등의 유가금속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조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어 2차 투자로 연간 1만여t 규모로 사업을 확대하고, 전후방 산업으로의 진출할 계획이다.

GS건설은 배터리 재활용 시설을 통해 사용된 2차전지에서 니켈, 망간, 코발트, 리튬 등 핵심 소재를 회수해 자원 낭비와 환경 오염을 방지하는 한편,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는 소재를 확보해 수입대체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은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선진국에서는 차세대 유망 사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분야다. 블룸버그(Bloomberg)에 따르면 2040년이 되면 신차의 절반 이상과 전 세계 차량 중 3분의 1이 전기차로 대체되고, 2050년에는 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장이 약 600조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GS건설은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관련 사업에 대한 투자로 신성장 동력의 한 축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GS건설 직원의 약 90%가 엔지니어이며, 이 중 전기전자, 화학, 기계, 소재 분야의 엔지니어가 절반이상을 차지한다. 업계 최고 수준의 화공플랜트 시공 경험을 토대로 사업 성패의 핵심인 배터리에서 회수하는 금속의 순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은 “이번 1차 투자로 약 300여명 규모의 양질의 지역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며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최고의 공정기술과 제품을 확보해 배터리 소재의 수입 의존도를 낮추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