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김정은에 생일메시지 건낸 트럼프…정의용 안보실장 통해 전달

기사입력 : 2020-01-10 21:22

center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 고위급 협의를 마친 후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 측에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미일 3국 고위급협의를 위해 미국을 방문하고 이날 오후 귀국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사실을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각별한 안부의 말씀을 전달해달라고 부탁했다”며 면서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생일을 기억하고 덕담을 했고, 그와 같은 메시지를 문 대통령이 꼭 김 위원장에게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제가 알기로는 아마 어제 적절한 방법으로 북측에 (김 위원장을 향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미일 3국 고위급 협의와 관련해 정 실장은 “매우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며 “한반도 정세뿐 아니고 다른 지역의 정세에 대해서도 미국 측으로부터 상세한 브리핑을 받았다”고 자평했다.

최대 관심사였던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와 관련해서는 “우리의 파병 문제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호르무즈 파병 문제는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보호하고 호르무즈 해협 인근의 자유 항해, 안전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기여하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면서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이냐에 대해선 아직도 검토하고 있다”며 기존의 입장을 반복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