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서울·평양올림픽 공동 유치 활동 본격화

기사입력 : 2020-05-28 10:37

center
서정협(가운데)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이승환(맨 왼쪽)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박원하 서울시체육회 회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서울시체육회가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 성공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서울시와 민주평통, 시 체육회는 지난 27일 서울시 간담회장에서 업무협약식을 갖고 이같이 다짐했다. 협약식에는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민주평통 이승환 사무처장, 시체육회 박원하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가 참석했다.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는 2018년 가을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로, 두 정상이 올림픽 공동유치에 합의하면서 본격화 됐다.

향후 서울시와 민주평통, 시 체육회는 업무협약을 계기로 올림픽 유치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우선 6~7월 중 서울시와 민주평통이 합동 콘퍼런스를 연다. 합동 콘퍼런스는 올해 6·15 공동선언 20주년을 기념해 하는 행사로,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의 사회·경제적 기대효과와 올림픽 유치를 위한 향후 과제 등에 관한 발제와 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또한 10월에는 체육인들과 시민들의 올림픽 유치 기원을 담은 한마음 페스티벌, 주한 외국인의 올림픽 주제 스피치대회 등을 준비 중이다.

민주평통은 국·내외 23개 지역회의와 271개의 지역협의회를 가지고 있으며, 국내외 네트워크를 통해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에 대한 국민적 지지를 도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민주평통은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범국가적 사업으로 추진되는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민주평통 올림픽유치지원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시 체육회는 올림픽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체육계 인사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통해 올림픽 유치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시 체육회는 특히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 지원을 위해 2032 올림픽유치 운영지원단을 운영할 예정이다.

시 체육회는 체육계와 사회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다각적인 사업 및 행사를 통해 올림픽 유치에 대한 국민 공감대 확산의 역할을 담당한다.

서정협 시 행정1부시장은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은 남북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민족사적으로 기념비적 행사이고 서울과 평양이라는 도시의 차원에서도 도약의 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