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그곳에 가고싶다] 제주의 매력을 맛볼 수 있는 '제주맥주 양조장'

기사입력 : 2020-08-02 05:50

center
제주맥주 양조장이 여름휴가 시즌 새로운 관광 명소로 자리하고 있다. 사진=제주맥주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제주도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제주도에는 다양한 관광 명소가 가득하지만 '제주맥주 양조장'을 찾으면 올 여름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지금 제주맥주 양조장으로 떠나보자.

수제맥주로 잘 알려진 제주맥주는 글로벌 맥주회사 브루클린 브루어리(Brooklyn Brewery)의 아시아 첫 자매회사다. 지난 2017년 8월 문을 열면서 서울이 아닌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에 연간 2000만 ℓ 규모의 맥즙 생산이 가능한 양조장을 설립하며 주목을 받았다.

양조장은 국내 최초로 글로벌 맥주 설비 컨설팅회사인 비어베브(beerBev)가 설계, 맥주 양조 엔지니어링 프로그램인 '브라우맛(Braumat)'을 활용한 최첨단 설비를 갖췄다. 중요한 것은 양조 시설 외에도 새로운 맥주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투어 공간, 체험 공간, 테이스팅 랩(Tasting Lab) 등을 구성해 맥주를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마련했다는 점이다.

수제맥주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제주맥주 양조장도 새로운 관광 명소로 자리하기 시작했다. 연간 약 3만 명의 방문객이 양조장을 찾아 제주맥주 양조 공정을 직접 관람하고 제주맥주만의 매력을 체험하고 있다.

실제로 양조장에서는 맥주 몰트 분쇄부터 제품 포장까지 제주맥주 양조의 주요 공정을 직접 볼 수 있다. 양조 공정뿐만 아니라 18종의 맥주 원재료와 부가 재료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맛보고 향을 맡을 수 있는 실험실 체험도 가능하다.

특히 양조장 내 테이스팅 랩은 신선한 맥주를 즐길 수 있는 펍(Pub)과 맥주와 관련된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이뤄졌다. 이곳은 삼면을 통유리로 설계해 실제 맥주가 생산되고 있는 양조 설비 전경을 관람하며 맥주를 즐길 수 있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여기에 제주맥주는 다양한 맥주 문화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해 단순히 술이 아닌 문화로 맥주를 경험할 수 있게 한다. 양조장 3층에 마련된 MD숍에서는 제주도의 유명 콘텐츠 업체들과 협업해 제작한 다양하고 특색 있는 제주맥주 굿즈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제주맥주는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이달부터 '양조장 나이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총 3가지 프로그램이 있는데 그중 '양조장 나이트 투어'는 제주맥주 양조장 투어코스를 도슨트 없이 고객이 직접 지도를 보며 자유롭게 둘러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양조장 펍이나 MD숍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선착순 20명에 한해 무료로 진행된다.

오후 7시부터 9시까지는 제주맥주 4종 샘플러를 즐길 수 있는 '해피아워'도 열리고 7시45분부터 8시15분까지는 미세한 흠집이 있어서 판매할 수 없는 제주맥주 전용잔을 재활용해 소이왁스 캔들을 만들어보는 '업사이클링 캔들만들기 클래스'도 준비된다. 이 클래스는 제주맥주 홈페이지에서 사전예약을 해야 참여할 수 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