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스포츠 24] 아스널 FW 오바메양 “아스널 잔류 결정적 이유는 아르테타 감독과 팬 때문”

기사입력 : 2020-09-26 00:03

center
자신의 아스널 잔류 이유를 아르테타 감독과 팬들 때문이라고 밝힌 FW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아스널에 소속한 가봉 대표 FW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이 자신의 계약 연장 이유에 대해 털어놓았다고 현지시간 24일 영국 미디어 ‘스카이스포츠’가 보도했다.

오바메양은 올 시즌 2018년부터 재적한 아스널과 3년간의 계약 연장을 통해 장기 잔류를 다짐하며 잉글랜드에서 정규시즌 112경기에 출전, 72골 16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에이스 격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계약 연장에 이르게 된 경로를 “진실을 말하면, 복수의 클럽으로부터 매력적인 오퍼를 받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아스널에 잔류하는 것이 올바른 선택이라는 직감이 들어 그 뜻을 믿고 계약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계약 연장의 결정적 요인이 된 요인은 두 가지가 있다. 첫 번째는 (미켈) 아르테타 감독의 존재다. 그가 클럽에 온 뒤부터 정말 팀 전체가 밝아졌고 긍정적인 마인드가 형성됐다. 새로운 전술도 가져왔고 내 플레이 스타일에 맞는 것도 중요했다”고 이유를 들었다.

이어 “두 번째는 아까도 잠깐 얘기했지만, 팬들의 존재가 컸다. 아스널은 정말 특별한 클럽이고, 이 클럽에서 역사를 만들고 싶었다. 이 클럽에 남아서 뛸 수 있다는 걸 난 정말 행복하게 생각한다”고 이적을 감행하지 않응 이유를 고백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