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 26~31일 '대한민국 쓱데이' …6200개 브랜드 최대 80% 특판

기사입력 : 2020-10-25 06:00



center
26일부터 신세계 17개 계열사가 참여하는 '대한민국 쓱데이'가 열린다. 사진=신세계

SSG닷컴을 중심으로 신세계그룹 17개 관계사가 총출동하는 '대한민국 쓱데이'가 시작된다.

신세계그룹은 오는 26일 자정 SSG닷컴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사전 행사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오전 8시부터는 모든 행사가 공개된다.

SSG닷컴은 이번 행사에서 총 6200개 브랜드의 40만 종 상품을 최대 80%까지 할인해 특가로 판매한다. 준비한 물량만 1조 원에 이른다. 지난해 첫 쓱데이와 비교해 두 배가 넘는 규모다.

올해 쓱데이 행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신세계그룹의 계열사 간 유기적인 협업이다. 각 사가 가진 핵심 강점을 최대한 함께 묶어 차별화된 상품과 혜택을 선보이는 데 집중했다.

center
이번 행사에서는 '스타벅스 알비백' 한정판과 '줍줍쿠폰'을 만나볼 수 있다. 사진=신세계

먼저 '스타벅스 알비백' 한정판 사은품이 기다리고 있다. 행사 기간 '쓱배송' 또는 '새벽배송' 4만 원 이상 주문 건을 포함해 총 20만 원 이상 구매한 고객은 26일 오전 6시부터 선착순으로 사은품을 신청할 수 있다. SSG페이로 결제 시에는 17만 원 이상 구매하면 된다. 스타벅스 알비백은 총 10만 개로 '베어리스타'와 '그린사이렌' 타입 중 선택할 수 있다.

60억 원 물량의 쿠폰 할인도 준비됐다. 이마트 5만 원 모바일 금액권은 6% 할인 판매하며, 스타벅스 5만 원 e카드 교환권을 구매하면 무료 음료 쿠폰을 제공한다.

지난해 '국민용돈'이 있었다면, 올해는 '줍줍쿠폰'이 있다. SSG닷컴은 매일 아침 9시부터 선착순 10만 명에게 10만 원 이상 구매 시 1만 원 할인받을 수 있는 줍줍쿠폰을 발급한다.

행사 기간 SSG페이 앱에서 매일 1회 '초대장 이벤트'에 참여하면 선착순 30만 명에게 SSG머니, 아쿠아필드 연간 이용권 등 경품을 랜덤 증정한다. SSG페이로 합산 5만 원 이상 결제 시 선착순 11만 명에게 최대 3만 원까지 SSG머니로 돌려주는 '100% 당첨 페이백 이벤트'도 실시한다.

SSG닷컴에서는 인기 상품을 초특가에 한정 판매하는 100억 원 규모의 '타임딜'이 매일 6번 열린다. '애플 아이팟 프로' '애플워치 3세대' 등을 특가에 선보일 예정이다. 120개 베스트 브랜드를 선정해 530억 원의 물량을 준비한 '브랜드 갈라쇼'도 마련됐다. 라이브 커머스 '쓱 라이브(SSG.LIVE)'는 매일 2번씩 진행된다.

center
'대한민국 쓱데이' 기간 SSG닷컴은 온라인 장보기를 중심으로 행사를 벌인다. 사진=신세계

SSG닷컴은 '온라인 장보기'를 전면에 내세웠다. 행사 기간 '대한민국 한우대전'과 '삼겹살 연중 최저가' 이벤트를 펼친다. 샤인머스켓을 비롯해 12가지 제철 신선식품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산지에서 직송한다. 겨울에 먹을 수 있는 복숭아인 '설아' 품종 판매도 단독으로 실시하며, 초저가 1인 밀키트 세트도 3만 개를 준비했다.

트렌드 상품에서는 올해 명품, 패션, 뷰티 카테고리 유명 브랜드와 협의를 통해 평소에 구매하기 어려웠던 상품의 최대 물량을 확보하는 데 중점을 뒀다. 구찌 특별 단독 행사에서는 핸드백 등 베스트셀러를 만나볼 수 있다. 면세점 명품 상품도 끌로에, 로에베, 발리 등 인기 브랜드 76종의 잡화 상품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여행 서비스 전문관 '트립'에서는 항공권, 호텔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진에어 국내선 구매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무료 왕복권을 증정한다. 마스크, 프로폴리스, 홍삼 등을 특가로 판매하는 코로나19 관련 기획전과 지역특산 브랜드·소상공인업체 특별 기획전도 함께 열린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쓱데이 행사는 연초부터 행사 준비 기간만 8개월이 넘게 소요됐을 만큼 공을 들였다"면서 "온라인 채널의 행사를 강화해 비대면 판매를 확대하고, 오프라인 매장도 철저한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안전한 매장을 만들 것"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